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시황
'레벨업' 성훈·데니안·류승수, 얼어붙은 분위기 속 긴장감 폭발
‘레벨업’에서 성훈과 류승수가 날카롭게 대립한다.

사진=iHQ




오늘(31일) 방송되는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연출 김상우/ 극본 김동규/ 제작 iHQ) 7회에서는 주주총회를 통해 갈등하는 현 대표 안단테(성훈 분)와 전 대표 조태구(류승수 분)의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앞서 구조조정 전문기업 유성CRC의 본부장 안단테는 부도 위기를 맞은 게임회사 조이버스터를 회생시키기 위해 새 대표로 취임한 뒤 경영을 시작했다. 안단테는 이 과정에서 기존 직원들의 의견에 반대되는 결정을 강행하는 등 크고 작은 갈등을 일으키기도 했다. 하지만 이 모든 결정들이 회사의 미래를 위한 피치 못한 선택이었음이 밝혀지며 기획팀장 신연화(한보름 분)를 비롯한 회사 직원들에게 신뢰를 얻어 가고 있었다.

이런 가운데 주주총회에 전 대표인 조태구가 나타나 안단테와 큰 마찰을 빚을 것이 예고돼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조태구는 시골에 위치한 신사옥에 찾아와 텐트 야영까지 하며 주주총회를 기다린다고 해 과연 그의 등장이 어떤 후폭풍을 불러올지 긴장감을 부르는 상황.



사진 속에는 냉랭한 분위기 속 굳은 표정을 하고 있는 안단테와 조태구, 박 실장(데니안 분)의 모습이 차례대로 담겨 얼어붙은 분위기를 짐작하게 한다. 과연 조태구가 조이버스터의 미래와 관련해 안단테에게 크게 분노한 사연은 무엇인지, 싸늘한 분위기 속에서 열린 주주총회가 어떻게 마무리될지 본방송에 대한 기대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회사의 미래를 둘러싼 갈등 재 점화로 인해 팽팽해진 분위기와 긴장감 넘치는 기류 속 안단테와 조태구의 흥미진진한 대립은 오는 수요일(31일) 밤 11시 방송되는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 7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5.27 17:10:3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