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아내의 맛' 송가인, '이진욱 바라기' 또 다른 이상형 생겼다

  • 김주원 기자
  • 2019-07-31 10:33:05
  • TV·방송
“찜통더위 스트레스 확 날리는 단 하나의 힐링 가족 예능!”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 개성만점 가족들의 웃픈 현실 이야기로 범접 불가한 단짠 예능의 진수를 선보였다.

'아내의 맛' 송가인, '이진욱 바라기' 또 다른 이상형 생겼다
사진=TV CHOSUN ‘아내의 맛’

지난 30일 밤 10시 방송된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57회 분은 시청률 6.9%(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를 달성, 종편 종합 동시간대 1위라는 위엄을 자랑하며 굳건한 인기를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송가인과 미스트롯 멤버들의 회동 현장과 정준호-이하정 부부의 치열한 늦둥이 육아기, 홍현희-제이쓴 부부와 유명 피아니스트 스티브 바라캇과의 특별한 만남, 함소원-진화 부부의 베이비시터를 두고 벌이는 육아 갈등기가 담겨 눈길을 끌었다.

이날 송가인은 ‘2019 올해의 브랜드 대상’ 올해의 트로트 가수상 부분 수상의 영예를 안으며 데뷔 후 첫 시상식의 ‘맛’을 즐겼다. 송가인은 수상 후 미스트롯 멤버들과 가진 식당 회동에서 “시상식장에서 누가 제일 멋있었냐”는 질문을 받았고 수줍은 얼굴로 “고준 씨가 멋졌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던 중 TV CHOSUN ‘연애의 맛’에서 훈훈한 연하남과 ‘썸’을 타는 중인 숙행이 화두에 올랐고, 미스트롯 멤버들은 “진도가 어디까지 나갔냐”는 돌직구 질문을 던졌다. 이에 숙행이 “스킨십 발전은 있었다”며 “방송으로 보라”고 말해 궁금증과 기대감을 한껏 불러일으켰다.

송가인 아버지는 ‘진도 맥가이버’답게 동네 어귀에 ‘송가인 마을’ 팻말을 뚝딱 만들어냈다. 송가인 팬들은 팻말을 보고 더 쉽게 본가를 찾아와 “한동안 우울했는데 송가인 노래로 치유 받았다” 등의 절절한 간증을 쏟아내는가 하면 한술 더 떠 “팻말을 진도대교 입구에 설치해야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같은 시간, 송가인 엄마는 자식들에게 줄 송순단 표 비법 마늘 수제 고추장을 만들었다. 송가인 아버지는 고된 과정을 함께 도우며 “힘들까봐 걱정된다. 당신은 바람만 세게 불어도 날아갈 사람 아니냐“는 달콤한 멘트로 원조 아내 바보 면모를 보여 감동을 자아냈다.

지난 방송, 감동적인 출산 스토리를 전하며 화제를 모은 정준호-이하정 부부는 쑥쑥 자라 어느덧 생후 21일이 된 ‘축복이’, 유담이를 최초로 공개했다. 부산 출장을 끝내고 돌아온 후 “손가락, 발가락이 이렇게 길 수 있냐”는 말로 딸바보 부스터를 가동시킨 정준호는 이하정에게 “들어가 좀 쉬라”고 말한 뒤 유담이를 품에 안고 본격 육아에 뛰어들었다. 하지만 유담이가 칭얼대기 시작하자, 초보 아빠 정준호는 이유를 알 길이 없어 당황했고, 결국 이하정이 달려 나와 배고파서 운다는 것을 단번에 간파했다. 정준호는 먼 산을 바라보며 한숨을 내쉬어 폭소를 자아냈다.

이하정이 들어간 뒤 얼마 지나지 않아 유담이는 또 한 번 이유모를 울음을 터트렸다. 이에 일어나서 유담이를 안고 재우기 시작한 정준호는 자장가를 부르다말고 갑자기 군대 얘기를 들려주는 등 이해할 수 없는 의식의 흐름을 보였다. 이를 보던 MC 이휘재는 “혼자 있다 보면 주절주절하게 된다”고 공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준호는 어느덧 잠이 든 유담이를 조심히 눕힌 뒤 아내 이하정을 위한 전복버터구이 요리에 나섰다. 연맛 공식 ‘요리 알파고’ 답게 어렵다는 전복 손질을 뚝딱해내더니 금세 원기보양 밥상을 차렸고 이하정은 “애 낳고 가장 맛있게 먹는 것 같다”고 말해 정준호를 뿌듯하게 했다.

홍현희-제이쓴 부부는 퀘백 시내에 나가 들뜬 표정으로 누군가를 기다려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때 우리에게도 친숙한 유명 피아니스트이자 작곡가 스티브 바라캇이 밝은 표정으로 부부를 향해 나타났다. 바라캇은 희쓴 부부를 보고 반갑게 인사한 뒤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유산 거리에 위치한 자신의 집에 이들을 초대했다. 3층짜리 대저택에는 바라캇의 아내와 딸이 이들을 기다리고 있었고, 바라캇 가족은 현관 앞 레드카펫은 물론 치즈 과일 등의 웰컴 푸드와 와인을 준비해 또 한 번 큰 감동을 선사했다.

은 집안에 위치한 스튜디오로 초대해 오직 둘 만을 위해 그의 명곡 ‘레인보우 브릿지’를 즉석에서 연주한데 이어 홍현희와의 깜짝 협주를 제안했다. 바라캇은 홍현희의 서툰 피아노 연주에도 능숙하게 발을 맞춰 근사한 연주곡으로 탈바꿈 시키는 놀라움을 선사했고, 홍현희는 이에 화답하듯 한국에서부터 준비한 멜로디언을 들고 ‘레인보우 브릿지’를 힘겹게 불러 웃음을 안겼다.

진화는 집에 놀러오겠다는 친구 록천을 위해 한국말 배달 주문에 도전했다. “자장면 둘, 냉면 하나”라는 메뉴 주문은 어렵지 않게 해냈지만 상세 주소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불명확한 발음으로 의사소통에 애를 먹었다. 그리고 가까스로 성공해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지만 주문한 냉면 대신 울면이 배달되면서 폭소를 안겼다. 이때 함소원이 록천에게 “진화가 최근 중국 회사일과 한국어 수업 등을 병행하며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며 “베이비시터를 써야할 것 같다”고 운을 떼자, 진화는 정색하며 “아기들은 3살까지는 부모에게서 안정감을 얻어야한다”고 반대했다.

두 사람은 한 치의 양보 없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설전 끝, 결국 베이비시터 면접을 보는 데에 합의했다. 함소원은 베테랑 베이비시터들을 앞에 두고 보건증 유무 등 현실적 질문들을 쏟아냈지만 진화는 계속되는 면접에도 싸늘한 표정을 지었다. 한발 양보한 진화는 “파트타임”을 제안했지만, 함소원은 “내 나이를 생각해달라”며 상주 베이비시터 고용을 주장했다. 좁혀지지 않는 의견차에 함소원은 시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고민을 토로했다. 시어머니는 “진화가 어릴 때 베이비시터 아래 자라서 거부감이 많은 것 같다”고 함소원을 달랬지만, 함소원은 답답함에 끝내 눈물을 터트렸다. 거실에 앉아있던 진화는 안방에서 흘러나오는 함소원의 울음소리를 들으며 깊은 생각에 잠긴 듯 크게 한숨을 내쉬었다.

시청자들은 방송 후 “송가인과 미스트롯 멤버들 오랜만에 함께한 모습 보니 정말 반가웠습니다”, “정준호-이하정 부부 둘째 어쩜 그렇게 순하고 예쁜지! 보면서 힐링했습니다”, “아내의 맛에 스티브 바라캇이 등장하다니 깜짝 놀랐다! 홍현희-제이쓴 진짜 글로벌 셀럽 부부답네요”, “함진 부부 볼 때마다 우리 부부 보는 것 같음…베이비시터 갈등 두 사람 입장 모두 절절히 이해되더라” 등의 소감을 쏟아냈다.

한편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