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증시정책

상반기, 기업 주식 발행 규모 줄고 회사채 발행은 늘어

기업 주식 발행 2조2,000억원…기저효과에 61% 감소
저금리에 기업 운영자금 조달 나서며 회사채 발행은 늘어

상반기, 기업 주식 발행 규모 줄고 회사채 발행은 늘어

올해 상반기에 기업의 주식 발행 규모는 크게 줄고 회사채 발행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상반기 기업의 주식 발행 금액이 2조2,20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1.0%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고 31일 밝혔다.

발행 유형별로 보면 기업공개(IPO)가 8,348억원으로 52.8% 늘었지만 유상증자가 1조3,853억원으로 73.1% 감소했다.

IPO 건수는 29건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7건 늘었지만 규모가 큰 코스피는 2건에 그쳤고 코스닥이 27건을 차지했다. 유상증자 건수는 20건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14건 줄었다.

반면 회사채 발행 규모는 96조975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5.5% 늘었다.

금감원은 “지난해 상반기 삼성중공업 1.4조원, 현대중공업 1.2조원, 미래에셋대우 0.7조원 등 대기업이 재무구조 개선 등을 위한 대규모 유상증자를 실시한 데에 따른 기저효과로 발행규모가 큰 폭으로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일반기업이 발행하는 일반회사채가 25조7,712억원으로 24.1% 늘었고 금융회사가 발행하는 금융채는 53조1,183억원으로 0.8% 증가했다. 반면 자산유동화증권(ABS)은 7조2,080억원으로 11.2% 줄었다.

저금리 등 우호적 발행 여건으로 기업들이 선제적으로 운영자금 조달에 나서면서 일반회사채를 중심으로 발행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6월 말 현재 회사채 미상환 잔액은 503조610억원으로 1년 전보다 8.6% 늘었다.

상반기 기업어음(CP) 발행실적은 171조3,225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3.0% 늘었고 전자단기사채는 523조8,737억원으로 8.8% 줄었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