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독일, 美주도 ‘호르무즈 호위 연합체’에 반대…유럽차원은 긍정 검토

  • 노현섭 기자
  • 2019-08-01 08:28:56
  • 정치·사회


독일, 美주도 ‘호르무즈 호위 연합체’에 반대…유럽차원은 긍정 검토
영국 HMS 덩컨 함이 28일(현지시간) 수에즈 운하를 거쳐 걸프 해역으로 향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독일 당국이 미국 주도의 ‘호르무즈 호위 연합체’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다만 영국이 제안한 유럽차원의 호위작전에 대해서는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31일(현지시간) 폴란드 바르샤바를 방문 중인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은 “독일 정부는 미국이 계획해 요청한 해상 임무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dpa 통신이 보도했다.

마스 장관은 걸프 지역의 긴장 고조를 원하지 않는다면서 “군사적인 해결책은 안 된다”면서 독일 정부는 외교적인 해법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울리케 뎀머 총리실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독일 정부는 미국 정부의 제안에 대해 유보적”이라며 “이란에 대한 우리의 정책은 미국의 접근과는 분명히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걸프) 지역의 해양 안보 문제에 있어서, 우리는 영국, 프랑스와 긴밀히 협의 중”이라며 “독일의 최우선 과제는 긴장완화와 이란 핵합의(포괄적공동행동계획·JCPOA)를 유지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일방적으로 이란 핵합의에서 탈퇴한 미국과 달리, 독일은 미국의 복귀를 촉구하면서 이란도 핵합의를 준수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여온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독일은 유럽차원의 호위작전은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은 지난 19일 이란이 호르무즈 해협에서 불법 항행했다는 이유로 영국 유조선 ‘스테나 임페로’호를 억류하자, 유럽 차원의 호르무즈 해협에서의 민간선박 호위 작전을 제안했다.

독일 정부는 유럽 차원의 호위 작전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기류다.

마스 장관은 지난 27일 풍케미디어그룹과의 인터뷰에서 걸프 지역 위기에 대해 외교적 해법의 중요성을 언급하면서, 독일과 프랑스, 영국이 힘을 합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호위 활동에 대해선 영국 정부와 긴밀히 협의 중이라면서, 영국의 새 내각이 호위 활동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한 뒤에 결론을 내릴 것이라고 전했다.

독일 정치권에서는 유럽 차원의 호위 작전에 대해서는 호의적인 목소리도 나오나, 미국 주도의 호위 연합체에 대해선 부정적이다.

대연정 다수 정당인 기독민주당 소속 노르베르트 뢰트겐 연방하원 외교위원장은 유럽 차원의 호위 작전에 대해 지지 의사를 밝혔으나, 호위 연합체에 대해선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유럽 차원의 호위 작전에 대해 긍정적이던 녹색당 역시 미국 주도의 작전에 대해선 걸프 지역의 긴장완화에 기여할 수 없다는 이유로 반대 입장이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