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레벨업' 한보름, 성훈을 향해 참다못한 일격..극심해진 앙숙 관계

  • 김주원 기자
  • 2019-08-01 16:05:00
  • TV·방송
성훈을 향한 한보름의 분노가 드디어 폭발했다.

'레벨업' 한보름, 성훈을 향해 참다못한 일격..극심해진 앙숙 관계
사진=드라맥스, MBN ‘레벨업’

어제(31일) 방송된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연출 김상우/ 극본 김동규/ 제작 iHQ) 7회에서는 신연화(한보름 분)가 안단테(성훈 분)를 향한 분노를 이기지 못하고 그에게 속 시원한 보복(?)을 강행, 사이다 복수에 성공하는 모습이 그려져 안방극장에 흥미진진한 재미를 안겼다.

지난주, 조이버스터의 기획팀장 신연화는 새 대표로 부임한 안단테가 회사의 자식과도 같은 게임을 경쟁사에 팔았다는 사실에 몹시 분노하며 그를 찾아갔다. 눈물까지 글썽이며 화내는 신연화의 앞에서 안단테는 평소와 다른 고분고분한 태도로 사과해 오히려 그녀의 마음을 더 심란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이같은 결정이 회사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였음을 알고 있는 신연화는 애써 안단테를 이해하며 그와의 관계를 조금씩 회복해 가고 있었다.

이런 가운데 신연화의 뒤통수를 제대로 때리는 반전이 드러나며 충격을 안겼다. 시골에 위치한 신사옥으로 이사 간 조이버스터 직원들은 냉동창고를 개조한 열악한 상황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회사의 회생을 위한 고군분투를 지속했다. 이때 안단테와 단 둘이 야근하던 신연화가 책상 아래에서 쥐를 발견해 기겁하며 한바탕 소동이 일어났다. 평소에는 침착함을 유지하는 안단테 역시 몹시 당황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 폭탄을 터뜨렸다.

두 사람은 의자 위에 올라가 쪼그려 앉은 채로 한참 동안 꼼짝도 못 하고 쥐와 대치 상황(?)을 유지했다. 조용한 분위기 속 어색한 기류가 형성된 두 사람은 진솔한 이야기를 시작했다. 단 둘이 가졌던 술자리에서 실수했던 일이 마음에 걸렸던 안단테는 “내가 기억 못 한 다른 실수가 있느냐”고 질문했다. 이에 신연화는 “이렇게 소심한 분이 게임은 어떻게 파셨을까”라고 농담 섞인 핀잔을 건넸다.

하지만 훈훈한 분위기도 잠시, 안단테가 신연화에게 사과했던 진짜 이유가 드러나며 신연화를 분노하게 했다. 알고 보니 그는 자신이 취해서 신연화에게 했던 실수를 사과했을 뿐, 게임을 판 일 자체에 대해서는 사과한 적이 없던 것. 뻔뻔한 그의 태도에 몹시 분노한 신연화는 발로 그의 의자를 걷어차기에 이르렀고, 쇠기둥에 머리를 부딪힌 안단테가 쓰러져 응급실에 실려 가는 해프닝이 발생했다.

이처럼 안단테와 신연화는 서로 협력하는 관계 속에서 가까워져 가다가도 또다시 투닥거리며 멀어지기를 반복해 쫄깃한 상극 케미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극에 달한 분노로 안단테에게 치명상(?)을 입히고 만 신연화가 과연 다시 그에게 마음을 열 수 있을지, 두 사람이 관계가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한편, 새로운 환경에서 근무를 시작한 안단테와 신연화, 곽한철(차선우 분), 박 실장(데니안 분) 등 조이버스터 식구들의 눈물겨운 노력과 이들의 미래는 오늘(1일) 밤 11시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