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방콕 담판 '빈손'…한일 끝내 파국맞나

한일 외교장관, 입장차만 재확인
日, 美 제시한 휴전 중재안 거부
오늘 오전 화이트리스트 각의
文, 예정에 없던 장관 소집 논의

방콕 담판 '빈손'…한일 끝내 파국맞나
강경화(오른쪽)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일 오전(현지시간) 태국 방콕에서 열린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 앞서 악수한 뒤 굳은 표정을 지은 채 자리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전략물자 수출심사 우대국가 목록) 한국 배제 결정을 하루 앞둔 1일(현지시간) 한일 외교장관이 방콕에서 어렵게 만났지만 막판 반전은 없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55분간의 만남에서 서로의 입장차만 확인한 채 돌아섰다. 결국 일본은 2일 오전 각의에서 예정대로 한국에 대한 추가 경제보복 조치를 감행할 것으로 보인다.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해 “미국의 (중재) 노력에도 일본이 좀처럼 자기 입장을 굽히지 않는 것으로 파악한다”고 말했다. 이런 분위기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관계부처 장관들을 긴급 소집해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관련기사 2·3·4·9면

이날 한일 외교장관회담은 양국 장관이 방콕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함께 참석하면서 성사됐다. 지난달 4일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를 단행한 후 처음이자 일본 각의 결정을 하루 앞두고 양국 외교수장이 회동한다는 점에서 크게 주목됐다.

하지만 양 장관은 모두발언을 공개하지도 않고 굳은 표정으로 회담을 시작했다. 회담 종료 후에도 강 장관의 표정은 어두웠다. 강 장관은 취재진에게 “일본 측에 (각의 결정) 중단 요청을 분명히 했다”며 “(결정이) 내려진다면 양국관계에 미칠 엄중한 파장에 대해서도 얘기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고노 외무상은 회담장에서 이에 대한 답변 없이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이 국제법 위반이라는 일본의 기본입장만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 장관은 일본의 결정에 대한 한국 측 대응 옵션 중 하나인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회담 중 거론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각의 결정이 나온다면 우리로서도 필요한 대응조치를 강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리면 정부는 당일 오후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 주재로 임시 국무회의를 열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10시30분부터 점심시간을 넘긴 12시45분까지 2시간15분 동안 청와대에서 관계부처 장관들과 상황점검회의를 진행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더 이상의 외교적 해결만을 고집하기는 힘들다”며 “국민 여론을 감안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방콕=정영현기자 윤홍우기자 yhch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