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日자민당 문전박대에…강창일 "우리가 거지냐"

[체면만 구긴 국회 방일단]
간사장 면담 일방취소로 불발
섣부른 일본행 예견된 수순 지적

국회, 방일단, 강창일, 일본, 수출규제, 문희상, 자민당

日자민당 문전박대에…강창일 '우리가 거지냐'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해법 모색을 위해 일본을 찾은 국회 방일의원단 단장인 서청원(왼쪽) 의원이 1일 도쿄 중의원 의원회관을 방문해 입헌민주당 후쿠야마 데츠로 간사장과 면담하고 있다./연합뉴스

국회 방일의원단이 일본 자민당 간사장과 결국 만나지 못한 채 공동합의문 작성에도 실패했다. 한 차례 미뤄진 방일단과 니카이 도시히로 일본 자민당 간사장과의 면담은 일본 측의 일방적인 취소로 불발됐다. 서청원 무소속 의원을 단장으로 여야 의원 10명으로 구성된 방일단은 지난달 31일 1박 2일 일정으로 출국했지만 자민당으로부터 홀대와 푸대접에 문전박대까지 당해 체면만 구기게 됐다.

방일단 일원인 강창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일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일본 국회 개원 일정 때문에 도저히 바빠서 시간을 낼 수 없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말했다. 실제 니카이 간사장 측은 만남 예정시간 (31일 오후5시)을 10여분 앞두고 “오늘은 어렵다”며 연기를 요청한 데 이어 같은 날 오후9시가 넘어서는 면담 무산을 공식 통보했다. 취소 사유는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자민당 내 긴급 안전보장회의 개최였다. 방일단과 일본 의회 간 관광·문화 등 협력 확대를 내용으로 한 공동발표문 발표도 무산됐다.

방일단에 참여한 조배숙 민주평화당 의원은 “대단한 결례라고 강력하게 항의했다”며 “자민당 의원인 가와무라 다케오 한일의원연맹 간사장에게 내용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강 의원도 “우리가 거지냐”며 “우리가 화가 나 있는데 왜 면담을 또 추진하겠느냐”고 면담 재추진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는 “누구를 만나고 안 만나고가 중요한 것이 아니고 우리의 뜻을 전달하는 게 중요하다”며 “(니카이 간사장 면담 불발에) 큰 의미를 두지 않으며 아베 신조 정부의 의중을 파악한 것이 성과”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예상된 수순이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출국 직전까지 니카이 간사장 면담 일정이 확정되지 않는 등 불확실한 상황에서 섣불리 일본행을 결정했다는 비판이다. 일본 의회에 정통한 국회 관계자는 “현재 아베 신조 총리가 장악한 일본 집권 여당인 자민당은 한국 의원과의 만남 자체를 꺼리고 있다”며 “아베 총리를 직접 만날 수 있는 경륜을 갖춘 정치인이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