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해투4' 설운도·김연자·송가인·장민호, 시청률+웃음 다 잡았다 '동시간대 1위'

  • 김주원 기자
  • 2019-08-02 08:54:01
  • TV·방송
‘해투4’ 설운도, 김연자, 송가인, 장민호의 활약이 시청률과 웃음을 모두 잡았다.

'해투4' 설운도·김연자·송가인·장민호, 시청률+웃음 다 잡았다 '동시간대 1위'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4’

8월 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8월 1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전국 기준 4.2%(1부), 5.1%(2부)를 기록하며 지상파 포함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날 600회를 맞이해 ‘트롯투게더’ 특집으로 꾸며진 ‘해투4’에는 트로트 가수 설운도, 김연자, 송가인, 장민호가 출연했다. 게스트들이 만든 축제 같은 분위기가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것.

특히 설운도, 김연자, 송가인, 장민호 하면 빼놓을 수 없는 신나는 무대가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만들었다. ‘사랑의 트위스트’부터 ‘십 분 내로’까지 보는 이의 흥을 제대로 폭발시켰다. 뿐만 아니라 설운도의 깜짝 트로트 교실 속 다른 가수들을 완벽하게 따라 한 모창, 마이크를 멀리 떼서 노래를 부르는 김연자만의 맷돌 창법, 요들송을 연상시키는 장민호의 사오정 창법이 방송에 재미를 더했다.

이와 함께 화수분처럼 쏟아진 네 가수의 기상천외한 에피소드들이 관심을 모았다. 그중 설운도의 잊지 못할 공연 일화가 시청자를 빵빵 터지게 만들었다. 설운도는 “울릉도에 촬영을 갔을 때 기상악화 때문에 오랜 시간 발이 묶인 적이 있다. 생존을 위해 즉석 행사를 뛰었던 기억을 잊지 못한다. 심지어 행사비로 바둑판을 받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런가 하면 장민호의 아찔한 무대 사고 에피소드가 큰 웃음을 선사하기도. 장민호는 “행사를 하다 보면 다양한 일들이 일어난다. 특히 한 관객이 무대에 난입해 마이크를 빼앗아갔던 것을 잊을 수 없다”고 회상하며 “마이크를 되찾기 위해 술래잡기가 시작됐고, 저결국 2절을 부르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무엇보다 현재 대한민국을 휩쓸고 있는 신드롬의 주인공 송가인의 이야기가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송가인이 국악인에서 트로트 가수가 된 사연, 큰 인기를 얻은 그가 팬들의 사랑을 실감한 사연, 무형문화재 어머니에 대한 이야기, 어머니 충고를 듣지 않았다가 죽을뻔했던 사연 등 쉽게 들을 수 없었던 이야기가 흥미롭게 펼쳐졌기 때문이다.

이처럼 트로트계를 주름잡는 설운도, 김연자, 송가인, 장민호의 토크와 무대는 ‘해투4’ 600회를 다채롭게 채우기 충분했다. 넘치는 끼만큼 거침없는 입담이 방송을 발칵 뒤집어 놓은 것. 600회를 맞이해 시청자를 위해 시원하면서도 흥겨운 재미를 준비한 ‘해투4’가 앞으로는 어떤 웃음을 선사할지 기대된다.

한편 최고의 스타들과 함께하는 마법 같은 목요일 밤 KBS 2TV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