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뭉쳐야 찬다' 2049 타겟시청률 5주 연속 동시간대 1위
‘뭉쳐야 찬다’가 목요일에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 중 2049세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사진=JTBC ‘뭉쳐야 찬다’




8월 1일(어제) 밤 11시에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 8회가 시청률 4.5%(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2049세대를 대상으로 한 타겟시청률은 2.5%로 1일(목) 방송된 전시간대 프로그램 중 1위에 올랐다. 동시간대 기준으로는 무려 5주 연속 타겟 시청률 1위를 이어가고 있어 목요 최고 예능 프로그램임을 입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6%까지 치솟았다.

1일(목) 방송에서는 새로운 멤버 영입과 더불어 어쩌다FC의 세 번째 공식전 모습이 공개됐다. 새로운 막내로 들어온 선수는 바로 배구계 강동원이라 불리는 김요한. 평균 연령뿐만 아니라 비주얼까지 한껏 끌어올린 막내의 등장에 형님들은 견제(?)와 동시에 흐뭇함을 감추지 못했다.

김요한은 영입 첫 날부터 첫 골을 기록하는 대 활약을 펼쳤다. 어쩌다FC의 세 번째 공식전에서 여홍철이 찬 패널티 킥이 아쉽게 실패해 필드로 흘러나오자 바로 득점으로 연결한 것. ‘한 자릿수 패배, 한 골 이상’을 첫 팀 목표로 잡았던 어쩌다FC의 기록 달성에 가장 큰 역할을 했다.



최종 경기 결과는 1:8로 어쩌다FC는 드디어 유니폼을 얻게 됐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6%를 기록했다. 선수들은 환호했지만 안정환 감독은 “여덟 골이나 먹었는데 뭘 그리 기뻐하나, (유니폼 다 주지말고) 팬츠만 줘라”며 엄격하게 다그쳤다. 그러나 반성회 끝에 이내 “졌지만 불꽃이 튄 경기였다. 불꽃이 튀기 시작하면 불이 붙는다”며 선수들을 격려했다.

전설들의 더디지만 꾸준한 성장으로 웃음과 뭉클함을 선사하는 JTBC ‘뭉쳐야 찬다’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6.03 21:55:2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