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외환

코스피도 환율도 '98'에 마감...떠오르는 금융위기 악몽?

2일 코스피 1,998.13, 원달러 환율은 1,198.0원 마감
반복되는 숫자 '98'에 "외환위기 떠오른다" '술렁'

코스피도 환율도 '98'에 마감...떠오르는 금융위기 악몽?
주가가 큰폭으로 하락 2000선이 무너진 2일 을지로 KEB하나은행 딜러들이 심각한 표정으로 모니터를 응시하고 있다./이호재기자

지난 2일 코스피 지수와 원·달러 환율이 각각 1,998.13과 1,198.0원에 마감하며 ‘98년’ 외환위기를 떠올린다는 지적이 나온다. 과거 국제통화기금(IMF) 위기의 방아쇠를 일본이 당겼던 사실과 함께 금융시장의 긴장감이 그만큼 높아졌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9.21포인트(0.95%) 내린 1,998.13에 거래를 마쳤다. 연고점을 기록했던 지난 4월 16일 2,248.63보다 11% 넘게 빠졌다. 서울 외환시장에서는 원·달러 환율이 급등했다. 전날보다 9원50원 오른 1,198.0원에 마감하며 2017년 1월 9일 이후 최고점을 찍었다.

마감지수에서 반복되는 숫자 ‘98’을 보고 금융시장 일각에서는 “이건 1998년 IMF를 떠올리라는 나름의 경고일까, 아니면 부자가 될 기회라는 신호일까”라는 웃지 못할 농담도 나오고 있다. 한 네티즌은 “외국인 투자자 탈출하고 지금 개미와 기관이 메꾸는 중이다. 곧 환율은 1,200원대 진입하고 코스피 더 떨어지면 조만간 재미있는 일들이 터져 나올 것”이라고 예상하기도 했다.

주가하락과 환율급등은 미국의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 방침이 전해진 가운데 일본이 한국을 수출심사 우대 대상인 ‘백색국가’에서 제외하기로 하면서 악재가 겹친 데 따른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다음 달부터 중국산 제품 3,000억 달러어치에 관세 10%를 부과한다”고 밝히며 뉴욕 증시가 급락했고 그 영향이 국내 주식시장에도 고스란히 반영됐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던 미중 무역분쟁이 격화할 수 있다는 점이 증시에 큰 부담이었다”며 “화이트리스트 제외 관련 우려는 이미 시장에 많은 부분 선반영돼 일본이 이를 발표한 뒤에는 불확실성 해소에 매수세가 유입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정수현기자 valu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