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배틀트립' 유혜리-최수린, '잔소리 폭격' 언니 vs '깐족 본능' 동생

  • 김주원 기자
  • 2019-08-03 01:00:00
  • TV·방송
‘배틀트립’에 출연한 악역 전문 배우 유혜리-최수린 자매가 투명 카약 위에서 ‘노 전쟁’을 선포해 관심을 높인다.

'배틀트립' 유혜리-최수린, '잔소리 폭격' 언니 vs '깐족 본능' 동생
사진=KBS 2TV ‘배틀트립’

오늘(3일) 방송 예정인 KBS 2TV 원조 여행 설계 예능 ‘배틀트립’은 ‘국내 대표 여름 휴가지’를 주제로 악역 전문 배우 유혜리-최수린 자매와 NCT 재민-제노가 여행 설계자로, 네이처 채빈이 스페셜 MC로 출연한다. 두 팀은 각각 ‘제주’와 ‘부산’으로 떠난 가운데, 금주 방송에서는 유혜리-최수린의 ‘둘이 옵서예~ 제주 힐링 투어’가 공개될 예정이다.

이 가운데 투명 카약에 탑승한 유혜리-최수린의 상반된 표정이 담긴 스틸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공개된 스틸 속 최수린은 힘차게 노를 젓고 있는데, 마치 흥미로운 장면을 지켜보는 듯 살짝이 미소를 띤 그의 표정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반면, 유혜리는 당혹감 서린 표정으로 아래를 내려다보고 있는 모습. 이에 두 사람에게 무슨 상황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이는 제주의 바다를 더욱 가까이서 느끼기 위해 투명 카약에 탑승한 두 사람의 모습으로, 여행 설계를 맡게 된 동생 최수린은 “언니 진짜 무서워하겠는데? 겁 좀 제대로 줘야겠다”고 신남을 표출했다. 이에 카약에 탑승한 유혜리는 “10살 더 많은 내가 하랴? 천천히, 조심히 해”라며 잔소리 폭격을 시작했고, 최수린은 내재되어 있던 깐족 본능을 바탕으로 유혜리를 향해 물을 튀기며 전쟁을 선포했다는 후문. 이에 친자매를 넘어선 화끈한 절친 유혜리-최수린의 아찔한 ‘노 전쟁’에 이목이 집중된다.

그런가 하면 유혜리-최수린은 속이 훤히 들여다 보이는 투명 카약의 매력을 전파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때 두 사람은 “밑 바닥이 다 보여”, “조개 숨구멍까지 보인다”며 제주의 옥빛 바다를 보다 가까이서 느끼는가 하면, 바다 위를 둥둥 떠다니며 여유를 만끽하기도 했다고. 이에 내일 당장 떠날 수 있는 국내 대표 여름 휴가지 ‘제주’로 떠난 유혜리-최수린의 힐링 여행기에도 기대감이 치솟고 있다.

원조 여행 설계 예능 프로그램 KBS 2TV ‘배틀트립’은 오늘(3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