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호구의 연애' 성시경·김민규, 채지안 두고 팽팽한 대립..'폭풍 견제

  • 김주희 기자
  • 2019-08-03 01:30:01
  • TV·방송
이번 주(4일) 신나는 로맨스 ‘호구의 연애’에 김민규가 동호회 여행에 합류하면서 채지안을 사이에 두고 성시경과 팽팽한 대립을 예고해 화제다.

'호구의 연애' 성시경·김민규, 채지안 두고 팽팽한 대립..'폭풍 견제
사진=MBC ‘호구의 연애’

저녁식사시간 드라마 촬영으로 여행에 함께하지 못했던 김민규가 깜짝 등장하며 동호회 회원들 놀라게 한다. 이어 드라마 촬영 중 의상도 갈아입지 못한 채로 한 걸음에 달려온 그에게 동호회 회원들은 성시경과 채지안의 데이트 소식을 전했고, 김민규는 “이미 자세하게 들었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낸다. 이에 동호회 회원들은 “불안해서 온 거냐” “사랑의 힘인가”라며 짓궂게 놀려 김민규를 당황시킨다. 여기에 성시경도 “그만큼 지안 씨가 좋은 거냐”라고 묻자 김민규는 “지안 씨가 보고싶었다”라고 솔직하게 답하며 성시경을 폭풍 견제한다.

이어진 진실게임에서도 두 사람의 신경전은 계속된다. 성시경은 “호구왕 투표에서 몇 표를 받을 것 같냐”라는 질문에 “한 표 받으면 좋겠다” “지안이가 내 팬이라고 했으니까 나한테 주면 자연스러울 거라고 생각했는데..”라며 함께 데이트했던 채지안의 보석을 기대한다. 이에 김민규가 폭풍질투하며 자신을 쳐다보자 성시경은 “야 이걸 째려보면 어떡하니”라며 계속되는 김민규의 견제에 참다못해 울컥하는 모습을 보인다.

한편 두 남자 사이에서 곤란해하던 채지안은 진실게임 중 “성시경과 데이트하면서 민규 씨 생각이 났냐”라는 질문에 발끈해 동호회 회원들을 놀라게 한다. 이에 동호회 회원들은 “지안이 소리 크게 안 내는데” “이런 모습 처음 봤네”라며 당황해 궁금증이 더욱 증폭되고 있다.

과연 세 사람의 관계는 어떻게 풀리게 될지, 오는 4일 일요일 밤 9시 5분 MBC ‘호구의 연애’에서 공개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