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브룩스 前 주한미군 사령관 “정보 공유 제한 있더라도 지소미아 잃어선 안돼”

워싱턴DC 포럼 참석…“美, 한일 문제 본질 이해하고 도와야”

브룩스 前 주한미군 사령관 “정보 공유 제한 있더라도 지소미아 잃어선 안돼”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 /위키피디아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은 한일이 공유 정보를 제한하더라도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파기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는 2일(현지시간) 워싱턴DC의 한 포럼에서 지소미아와 관련해 “공유하는 정보를 제한한다고 하더라도 채널 소통을 파괴하는 것은 지혜롭지 않다”면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소통채널 파괴를 보게 되지 않기를 분명히 바란다”고 강조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한일 문제는) 아주 깊은 문제다. 미국은 문제의 본질을 이해해야 하고 두 나라가 고통스러운 기억을 헤쳐나가는 걸 도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러시아 군용기의 한국 영공 침범 사건을 거론하면서 “러시아는 고의적으로 (한일) 두 나라의 마찰을 이용한 것”이라며 “그들(한일)이 협력할 수 없으면 미일의 코너스톤(cornerstone·주춧돌) 동맹과 한미의 린치핀(linchpin·핵심축) 동맹에 심각한 결과를 보게 된다”라고도 했다.

앞서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은 일본의 한국에 대한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 이후 브리핑에서 일본과의 군사정보 공유 문제를 언급,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해 지소미아 연장 거부 카드를 검토할 수 있음을 시사한 바 있다.

마이클 뮬런 전 미 합참의장은 한일갈등과 관련해 “한국은 지금 이를 헤쳐나갈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하다. 일본은 과민반응하지 말고 그들(한국)에게 공간을 줘야 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는 일본이 감정적 단계로 진입했고 그런 단계에서는 좋은 것이 나올 수 없다면서 “한일이 의미 있고 건설적인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지점으로 가급적 빨리 도달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뮬런 전 합참의장은 한일 갈등으로 중국이 이득을 볼 가능성을 지적했으며 일본에서 ‘한국 피로’를 느끼고 있다며 일본의 입장을 언급하기도 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