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절친의 죽음 이후 싸늘해진 변화..'궁금증 증폭'

  • 김주희 기자
  • 2019-08-05 10:19:11
  • TV·방송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와 이승민의 한밤중 만남이 포착됐다.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절친의 죽음 이후 싸늘해진 변화..'궁금증 증폭'
사진=JTBC ‘열여덟의 순간’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 극본 윤경아, 제작 드라마하우스·키이스트) 측은 5회 방송을 앞둔 5일, 휘영(신승호 분)의 ‘오른팔’ 기태(이승민 분)를 찾아간 준우(옹성우 분)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준우 앞에서 무릎까지 꿇은 기태의 모습이 호기심에 불을 지핀다.

열여덟 ‘Pre-청춘’들의 생애 가장 치열한 순간들이 뜨겁게 그려지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준우는 절친 정후(송건희 분)를 떠나보냈다. 모든 것을 잊고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기로 한 정후, 준우는 “우리, 꼬여버린 인생 아니야. 좀 꼬여서 태어났으면 어때. 우리가 풀면 되지”라는 위로와 함께 그를 배웅했다. 하지만 그것이 두 사람의 마지막 만남이었다. 사고로 응급실에 실려 온 정후가 끝내 죽음을 맞은 것. 홀로 빈소를 지키던 준우는 휘영의 계획에 정후가 학교를 그만두고 떠나게 됐음을 깨닫고 분노를 폭발했다. 그동안 참아왔던 슬픔과 분노를 터뜨리는 준우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며 그에게 찾아올 폭풍 같은 변화를 예고했다.

그런 가운데 팽팽하게 대치 중인 준우와 기태의 모습이 담긴 스틸 컷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늦은 밤, 수심에 찬 얼굴로 집으로 돌아오던 기태 앞에 준우가 기다리고 있다. 초조한 기색을 숨기려 해보지만, 자신이 감춘 진실과 숨기고 싶은 치부를 모두 꿰뚫어 보는 듯한 준우의 날 선 눈빛이 기태를 조여온다. 준우를 학교에서 쫓아낼 방법을 찾아내라는 휘영의 지시에 ‘병문고’ 일진 무리에게 몰래 돈 봉투를 건넸던 기태.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는 “걔들한테 돈을 줘? 너 돌았어?”라는 휘영의 달라진 태도와 “걔가 너한테 의리 지킬 것 같아? 너희들 때문에 내 친구가 죽었어”라는 준우의 말이 교차되며 궁금증을 증폭시킨 바 있다. 준우 앞에서 무릎까지 꿇은 기태가 그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을지, 새롭게 그려진 두 사람의 관계도가 흥미를 자극한다.

오늘(5일) 방송되는 5회에서는 준우를 통해 기태가 ‘병문고’ 아이들을 만나 거래를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한결(강기영 분)이 진위파악을 위해 가해자 임건혁(최우성 분)을 찾아 나선다. 휘영은 정후의 사고 이후 일생일대 두려움에 휩싸이게 되고, 자신에게 모든 책임을 전가하려는 그의 모습에 불안감을 느낀 기태가 준우를 찾아가는 모습도 그려진다. 외로움이 일상이었지만, 그 누구보다 담대한 소년 최준우가 모든 진실을 밝히고 다시 새로운 출발선상에 설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열여덟의 순간’ 제작진은 “준우가 절친의 죽음으로 열여덟 생애 가장 큰 변화를 맞게 됐다. 더 깊어진 갈등과 대립 속에 휘영을 향한 본격적인 반격이 시작될 전망이니 놓치지 말고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열여덟의 순간’ 5회는 오늘(5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