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시황
'열여덟의 순간' 이승민, 오열 연기 호평..대박 신인의 발견
배우 이승민이 극의 몰입도를 높이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사진= JTBC ‘열여덟의 순간’




지난 5일 방송된 JTBC 월화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 극본 윤경아)’에서 이승민은 신승호(마휘영 역)의 지시로 옹성우(최준우 역)를 쫓아 내려다 송건희(신정후 역)를 죽음으로 몰아 간 인물로 활약하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이승민은 극 중 송건희의 죽음으로 급하게 자신을 찾은 신승호에게 이제 어떡하냐며 걱정하다 무슨 일이 생기면 해결해준다고 하지 않았냐고 묻지만 거절당하자 배신감에 휩싸인다. 불안한 마음으로 집으로 향하던 중 자신을 찾아온 옹성우에게 사실을 말하지 못하고 신승호를 감싸며 동생이 친 사고를 수습하기 위해 돈을 건넨 것이라고 거짓말을 했다.

결국 신승호는 빠지고 혼자 뒤집어 쓰게 될 거라는 옹성우에 두려움을 느낀 이승민은 옹성우에게 “내가 잘못했어.”라며 무릎을 꿇고 눈물을 흘렸다. 이승민은 “나 지금까지 잘 해 왔어. 진짜 열심히 해왔어. 우리 엄마, 아빠 나만 보고 살아가고 있어, 준우야. 우리 집에서 대학 갈 사람 나밖에 없어. 준우야 제발.” 이라며 오열했다.

신승호의 도움으로 사건이 오해로 무마되자 이승민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다시 신승호의 충실한 오른팔로 돌아온 이승민은 옹성우가 건넨 “이제 만족해? 니 인생 안망치게 돼서 ” 라는 말에 뜨끔 하지만 모른 척 자리를 피하며 씁쓸한 여운을 남겼다.



한 회에 감정의 폭이 큰 연기를 해야했던 이승민은 신인답지 않은 섬세함으로 감정 하나 하나를 살리며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집안을 이끌어야 하는 장남으로서 부모님에게 받는 기대와 압박감으로 신승호에게 충성할 수 밖에 없는 이기태의 부담감을 현실감 있게 그려내며 호평을 이끌어 냈다.

안정적인 톤과 진지한 눈빛, 18살이 가지고 있는 진중함을 자연스럽게 표현하며 매 회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이승민에 시청자들의 기대가 날로 높아지고 있는 상황. 이승민이 연기 할 이기태 캐릭터에 더욱 기대가 모인다.

한편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 드라마 JTBC ‘열여덟의 순간’은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6.07 16:02:4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