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상륙 임박' 8호 태풍 프란시스코 장대비 뿌린다…따라오는 레끼마 경로는?

  • 김경훈 기자
  • 2019-08-06 08:12:08
  • 시황

태풍, 프란시스코, 레끼마, 기상청, 물폭탄, 장대비, 호우

'상륙 임박' 8호 태풍 프란시스코 장대비 뿌린다…따라오는 레끼마 경로는?
/연합뉴스

북상 중인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6일 밤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경남 전 지역에 강한 비바람이 몰아칠 것으로 보여 주의가 요구된다.

6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프란시스코의 영향으로 이날 낮부터 7일 오후까지 경남지역에는 최대 200㎜의 물폭탄이 쏟아질 전망이다.

특히 6일 밤부터 7일 새벽 사이 경남 남해안에는 시간당 20~50㎜의 장대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또한 태풍 경로에서 오른편에 위치한 지역을 중심으로는 시속 90~108㎞(초속 25~3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고 내륙에도 시속 54~72㎞(초속 15~20m)의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남해동부 먼바다에 내려졌던 풍랑주의보는 이날 오전 6시를 기해 태풍주의보로 변경 발효됐다.

'상륙 임박' 8호 태풍 프란시스코 장대비 뿌린다…따라오는 레끼마 경로는?
/사진=기상청 제공

한편 프란시스코보다 훨씬 위력이 큰 제9호 태풍 ‘레끼마’도 북상 중이어서 앞으로의 경로에 관심이 쏠리는 상황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필리핀 동쪽에서 지난 4일 오후 3시께 발생한 ‘레끼마’는 이날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880㎞ 부근 해상에서 남서쪽으로 천천히 이동하고 있다.

‘레끼마’는 현재 약한 강도의 소형 태풍이지만 29도 이상의 고수온 해역을 지나면서 강도를 키워 중형급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는 7일 오전에는 강한 중형 태풍으로 더 세질 것이라는 게 기상청의 분석이다.

‘레끼마’는 오는 10일 오전 9시께 중국 상하이 남남동쪽 약 460㎞ 바다에 있을 것으로 예보됐다. 그 이후 예상 경로는 아직 미지수다.

기상청은 ‘레끼마’가 발생한 지 얼마 되지 않아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지 예측하기는 아직 시기상조라는 입장이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