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절친의 죽음 뒤에 찾아온 거센 후폭풍

  • 김주원 기자
  • 2019-08-06 08:01:42
  • TV·방송
열여덟 소년, 소녀들의 ‘단짠’ 성장기는 오늘도 계속됐다.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절친의 죽음 뒤에 찾아온 거센 후폭풍
사진=드라마하우스, 키이스트

지난 5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 극본 윤경아, 제작 드라마하우스·키이스트) 5회 시청률은 전국 3.3%, 수도권 3.7%(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뜨거운 반응을 이어갔다.

이날 준우(옹성우 분)의 절친 정후(송건희 분)의 죽음 뒤 소년들에게 거센 후폭풍이 휘몰아치기 시작했다. 휘영(신승호 분)과 기태(이승민 분)는 위기를 맞았다. 기태가 ‘병문고’ 아이들에게 돈 봉투를 건넨 일을 알게 된 휘영은 “걔들한테 돈을 줘? 너 돌았어?”라고 화를 냈다. 자신이 지시한 일이었기에 어쩔 수 없었다는 변명에 휘영은 “네가 애들한테 돈 준 거 알려지면 어쩔 거야. 내가 걔들한테 돈 주라고 그랬어?”라며 발을 빼는 듯했다. 휘영의 달라진 태도에 기태가 더 이상 기댈 곳은 없었다. 불안함에 휩싸인 그의 앞에 준우가 나타났다. 애써 태연한 척 끝까지 휘영을 두둔하던 기태에게 준우는 “ 네가 마휘영 감싼다고 걔가 의리 지킬 것 같아?”라고 자극했다. 결국 겁에 질린 기태는 무릎까지 꿇고 눈물로 호소했다. 일이 커지자 휘영의 두려움도 증폭됐다. 휘영은 떨리는 목소리로 엄마(정영주 분)에게 도움을 청했고, 하루아침에 임건혁(최우성 분)이 돈을 받은 사실에 대해 번복하며 준우를 절망하게 만들었다.

사건의 진위파악을 위해 고군분투하던 한결(강기영 분)은 “이 세상이 그렇게 비정하지만은 않다. 우리가 한번 바로잡아 보자”고 외치던 자신의 희망이 한순간 물거품이 되어버린 현실에 깊은 자괴감에 빠졌다. 설상가상 3반의 부담임 자리에서까지 물러나야 할 상황. 사직서까지 챙겨 떠날 준비를 마친 듯했던 한결은 기존 담임이 다시 병원에 입원하며 돌아오지 못하게 되자 교감(문성근 분)을 설득해 정식 담임이 됐다. 아이들과 다시 만나게 되어 기쁘고 행복했지만, 그동안 3반을 자신의 세상처럼 쥐락펴락하던 휘영과는 사사건건 부딪치며 싸늘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한편 엄마(김선영 분)의 성화에 어렵게 수학학원 특별반에 들어가게 된 수빈(김향기 분)은 고민 끝에 이를 그만두기로 했다. 뒤늦게 사실을 알게 된 엄마가 학교를 찾아왔다. 교실 밖으로 딸을 불러낸 그는 “내가 휘영이 엄마한테 간도 쓸개도 다 빼다 바치면서 옆에서 하녀 노릇하는 거 뻔히 보고도 네 멋대로 그만둬?”라고 다그쳤다. 엄마의 신세 한탄과 잔소리가 계속되자 그동안 참아왔던 수빈의 답답함과 눈물이 함께 터져버렸다. 이를 듣게 된 준우의 심정도 편치는 않았다. 마음에도 없는 말로 수빈을 아프게 했던 자신을 후회하며 다가갔지만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조차 쉽게 꺼낼 수가 없었다. 속상함에 수빈은 “너한테 왜 이러냐고? 동정심이냐고?”라며 “너 좋아해서 그런다! 어쩔 건데”라는 깜짝 고백으로 준우를 놀라게 했다.

열여덟 청춘들의 ‘단짠’ 성장기는 차원이 다른 공감부터 가슴 간질이는 설렘까지 자극하며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특히 “이미 망친 인생이란 없어. 아직 열여덟인데. 나도, 너도”라는 준우의 한 마디가 먹먹한 울림을 남겼고, “딴 사람들한테 자랑하고 잘난 척하려고 나 낳았어?”라는 수빈의 외침이 깊은 공감을 선사했다. 여기에 방송 말미 예상치 못한 수빈의 고백이 이어진 가운데,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이 드라마 보고 있으면 학창시절 생각나면서 아련해진다”, “휘영이와 기태 대화할 때 긴장감 최고조”, “오늘은 특히 수빈이와 엄마의 모습이 공감되면서도 마음 짠했다”, “수빈이 울 때 같이 울컥함”, “모녀로 만난 김향기, 김선영 배우 연기 시너지 엄청나다”, “모든 배우들이 갈수록 연기 포텐 터지는 듯”, “수빈이가 먼저 고백할 줄은 상상도 못했네”, “준우 반응 때문에 더 귀여웠음”, “열여덟다운 풋풋한 설렘”, “옹성우, 김향기 케미 너무 좋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열여덟의 순간’은 드라마 부문 화제성 지수(7월 29일부터 8월 4일까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에서 월화드라마 가운데 45.65%의 점유율로 2주 연속 1위를 달성하며 저력을 입증하고 있다. 6회는 오늘(6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