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증시정책

금감원, 24시간 비상대응체계 가동…공매도·외국인투자 감시 강화

금감원, 24시간 비상대응체계 가동…공매도·외국인투자 감시 강화

금융감독원이 최근 불거진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에 대응하고자 24시간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한다.

금감원은 윤석헌 금감원장은 6일 최근 시장 상황과 관련한 임원 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대응 방안을 주문했다고 밝혔다 .

먼저 금감원은 시장 관련 부서를 중심으로 비상대응체계를 상시 가동하기로 했다. 외국인 투자 동향과 공매도 등 시장 변동성을 키울 수 있는 요인에 대한 감시도 강화한다.

현재 가동 중인 일본 도쿄 사무소의 일일 모니터링은 물론이고 미국, 중국, 유럽 시장도 같은 방식으로 살필 예정이다.

또한, 정부 대응에 발맞춰 부품·소재·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돕고, 각 부문 위기 대응 비상계획(Contingency plan)을 재점검한다. 허위사실 유포 등 시장질서 교란 행위에는 엄정히 대처한다는 방침이다.

윤 원장은 ”국내 금융시장은 체질 개선으로 대내외 충격에 대한 복원력이 크게 강화했다“면서도 ”대내외 불확실성이 장기화할 수 있으므로 높은 경각심을 가지고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