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외환

‘환율전쟁’ 우려 진정되며 원달러 환율 소폭 하락

인민은행 “환율안정 채권 발행 계획있다”…환율 소폭 하락해
한국 정부의 적극적 개입 의지 표명도 환율 급등 억제 요소로 작용

  • 정민수 기자
  • 2019-08-07 10:00:56
  • 외환

환율전쟁, 미국, 일본, 환율

‘환율전쟁’ 우려 진정되며 원달러 환율 소폭 하락
/이미지투데이

7일 오전 원·달러 환율이 소폭 하락세를 보였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 15분 현재 전날보다 1원90전 내린 달러당 1,213원40전을 나타냈다. 환율은 전날보다 2원30전 내린 달러당 1,213원에 개장한 후 낙폭을 조금 줄였다.

전날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 영향으로 장중에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이 등락을 반복하는 불안한 흐름을 보였다. 그러나 중국 인민은행이 환율안정 채권 발행 계획을 내놓으며 미국과 ‘환율 전쟁’을 하진 않을 것이란 뜻을 내비치자 원·달러 환율도 마지막에는 소폭 하락 마감했다.

한국 정부가 원화 약세가 과도하면 당국이 적극적으로 개입할 것이라는 의지를 재차 표명한 것도 환율 급등 억제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이날 개장 전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최근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는 대내외 위험 요인이 단기간에 중첩되면서 나타난 결과라며 “가용한 수단을 통해 신속하고 과감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이날 원화 환율은 달러당 1,210원 초반에서 작은 폭으로 움직일 것”이라며 밤사이 미국 뉴욕증시도 반등에 성공했기 때문에 외국인의 한국 주식시장 투자심리가 회복해 환율 하락에 일조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같은 시각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142원29전으로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141원39전)보다 90전 올랐다.
/정민수 인턴기자 minsooje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