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리와인드' 김하온, 팀 방출 위기에 놓였다.."수고하셨습니다. 하동훈 씨"

  • 김주희 기자
  • 2019-08-07 15:34:18
  • TV·방송
7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되는 채널A ‘리와인드-시간을 달리는 게임’(이하 ‘리와인드’)에서는 2002년으로 돌아간 출연자들의 계속되는 투자 전쟁이 펼쳐질 예정이다.

'리와인드' 김하온, 팀 방출 위기에 놓였다..'수고하셨습니다. 하동훈 씨'
사진=채널A ‘리와인드’

지난 회차에서 각 팀의 팀원 한 명을 방출해야 하는 상황에 놓인 하·명·국 세 팀장들은 회의를 끝내고 뼈를 깎는 고통을 호소하며 방출시킬 멤버들을 어렵게 선택했다. 먼저 팀장 박명수는 딸처럼 여긴 에이프릴 진솔을 방출시켰고, 팀장 하하는 틈만 나면 싸우던 이지혜 대신에 자신을 롤모델로 따르던 막내 김하온을 선택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하하의 선택에 마음 상한 하온은 그간 아빠라고 부르던 하하에게 “수고하셨습니다. 하동훈 씨”라며 선을 그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리고 초반 부진한 성적을 보이고 있는 종국 팀의 양세찬, 박경이 1위를 달리고 있는 하하 팀장에게 자신을 데려가 달라며 대놓고 매력 어필을 해 김종국의 심기를 건드렸는데, 그가 둘 중 누구를 방출시킬지 예측해보는 것도 또 하나의 재미 포인트다.

한편, 억울하게 방출 당할 위기에 놓인 팀원들에게 복수할 기회가 주어지는데, 각 팀장들이 자리를 비운 사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든 반전 상황이 벌어진다. 명수 팀에서 방출된 진솔은 “박명수 팀을 파산시키겠다”며 회심의 미소를 지었는데 모든 상황을 알고 난 박명수는 진솔을 방출 시킨 걸 후회하며 뒷목을 잡았다는 후문이다.

과연 2002년 ‘재테크 금손’의 영광은 어느 팀에 돌아갈지, 팀원 트레이드로 더욱더 치열해진 투자 전쟁은 7일 수요일 밤 9시 50분 채널A ‘리와인드’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매회 특정 연도를 지정해 그 당시 실제로 있었던 사회, 문화, 경제 등의 이슈에 실제로 투자하며 리워드를 쌓아가는 채널A 신개념 타임슬립 게임쇼 ‘리와인드’는 매주 수요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