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열여덟의 순간' 신승호, 옹성우 자극에 폭주..긴장감 증폭

  • 김주원 기자
  • 2019-08-07 10:47:55
  • TV·방송
‘열여덟의 순간’ 신승호가 옹성우의 자극에 폭주하며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열여덟의 순간' 신승호, 옹성우 자극에 폭주..긴장감 증폭
사진=JTBC ‘열여덟의 순간’

지난 6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 극본 윤경아, 제작 드라마하우스·키이스트) 6회에서 신승호는 천봉고등학교 2학년 3반 반장 ‘마휘영’ 역으로 분했다. 이날 신승호는 자신의 콤플렉스를 자꾸만 들추는 옹성우(최준우 역)와 대립각을 세웠다.

수학선생님이 부른다는 말에 수학과 사무실로 찾아간 휘영은 라이벌인 조상훈(김도완 분)과 수학선생님의 화기애애한 모습을 목격했다. 수학선생님이 부르지 않았다고 하자 휘영은 “실례했습니다”라며 점잖게 돌아섰다. 하지만 휘영은 무언가에 홀린 듯 상훈이 자랑했던 새 운동화를 그의 사물함에서 꺼냈고, 아무도 없는 곳에서 운동화를 집어던지며 끓어오르는 분노를 주체하지 못했다. 상훈이 전교 1등인 자신보다 수학선생님에게 더 사랑받고 인정받자 질투심이 극에 달한 것이었다.

그때 준우가 자신의 앞에 나타나자 휘영은 그를 보고 멈칫했다. 준우는 휘영을 자극하며 그의 모든 행동을 지켜보고 있었던 것. “가슴이 터질 거 같지. 질투. 불안. 네가 이런 병이 있었네. 너 열 받게 하는 사람이 제일 아끼는 걸 없애버려야 속이 시원한 병”이라는 준우의 말에 휘영은 그냥 장난이라며 여유로운 말투로 대답했다.

계속되는 준우의 날카로운 말에 휘영은 그를 서늘한 눈빛으로 빤히 쳐다보다가 실소를 터트렸다. 하지만 준우가 “미안해지게 만들 거야. 네가 하찮게 여겼던 것들에 대해서 진심으로 미안해지게”라고 말하자 휘영의 눈빛이 흔들렸다. 준우에게 자신의 밑바닥을 들켰지만 애써 감추려고 했던 휘영은 결국 멘탈이 붕괴되며 화를 참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신승호는 콤플렉스로 똘똘 뭉친 ‘마휘영’으로 극에 완전히 녹아들어 몰입도를 높였다. 그는 격렬하게 몰아치는 휘영의 감정 변화를 섬세하게 그려냈다. 특히 순식간에 눈빛과 표정을 변화시키며 극의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매회 강렬한 연기로 안방극장의 주목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신승호가 다음 이야기에는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가 모인다.

한편, 신승호를 비롯해 옹성우, 김향기, 강기영 등이 출연하는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은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