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영화
메가박스, 방탄소년단 영화 <브링 더 소울 : 더 무비> MX 개봉 및 오리지널 티켓 공개
라이프시어터 메가박스(대표 김진선)가 오늘 전 세계 동시 개봉한 영화 <브링 더 소울 : 더 무비>의 MX 돌비 애트모스 개봉과 함께 방탄소년단 ‘오리지널 티켓’을 공개했다.

/사진=메가박스 오리지널 티켓




<브링 더 소울 : 더 무비>는 2018년 방탄소년단 월드 투어 ‘LOVE YOURSELF’ 당시, 서울을 시작으로 북미와 유럽에 이르는 기나긴 대장정을 마친 방탄소년단의 모습과 후일담을 담아낸 영화다.

영화 <브링 더 소울 : 더 무비>가 상영될 MX는 혁신적인 돌비 애트모스 오디오 기술이 적용된 메가박스의 사운드 특별관이다. MX는 전설의 록밴드 퀸의 열풍을 불러온 음악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를 비롯해 세계적인 록밴드 콜드플레이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담긴 음악 다큐 <콜드플레이: 헤드 풀 오프 드림스> 등 최정상 아티스트들의 공연 현장과 진솔한 이야기를 담은 작품을 생동감 있게 전하며 소리의 혁명을 주도해왔다.

메가박스는 이번 영화의 MX 개봉을 기념해 <브링 더 소울 : 더 무비> 오리지널 티켓을 공개하며 폭발적인 관심과 주목을 받고 있다.

/사진= 메가박스 오리지널 티켓


‘오리지널 티켓’은 영화의 경험을 가장 의미 있는 방식으로 간직하고자 하는 관객들을 위해 메가박스가 지난 달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을 필두로 선보인 소장용 티켓이다. 메가박스는 글로벌 문화 아이콘인 방탄소년단의 영화를 감상하는 특별한 순간을 기념하고자 하는 관객들의 기대에 부응하고, 이를 기념의 증표로 남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브링 더 소울 : 더 무비>도 오리지널 티켓으로 선보이게 됐다.

/사진= 메가박스 오리지널 티켓


메가박스는 방탄소년단의 상징색인 보라색 응원 물결을 형상화하고자 보랏빛이 감도는 반사 재질의 종이를 사용해 ‘오리지널 티켓’을 제작했다. 티켓의 앞면 상단에는 영화 제목, 개봉일, 캐스팅 정보가 기재되어 있으며, 하단에는 평점, 리뷰, 날짜 등의 세부 정보를 수기로 작성할 수 있는 공란이 있다. 티켓의 뒷면에는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사진이 들어간 영화 포스터 이미지가 삽입되어 있다.

오리지널 티켓은 <브링 더 소울 : 더 무비>를 예매한 메가박스 멤버십 고객에 한해 한정 수량으로 제공된다. 수령 방법은 영화 관람 당일 멤버십 포인트가 적립된 종이 티켓을 매표소에 제시하면 1좌석 당 1매의 오리지널 티켓이 선착순 증정된다. 단, 오는 10일과 11일에 개최되는 ‘MX 응원 상영회’의 경우에는 선착순에 관계 없이 관객 전원에게 ‘오리지널 티켓’이 지급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스페셜 이벤트로 메가박스에서 <브링 더 소울 : 더 무비>를 관람하는 관객 전원에게 방탄소년단의 모습이 담긴 ‘특전 엽서’ 한정 수량이 선착순으로 증정될 예정이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벌써부터 메가박스 오리지널 티켓에 대해 “오리지널 티켓을 받기 위해 재관람도 불사할 것”, “사운드 때문에 MX로 보려고 했는데 오리지널 티켓도 준다니 너무 행복하다”, “메가박스가 관객의 마음을 저격했다” 등의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지난 7월 31일 ‘MX 응원 상영회’의 예매가 오픈되자마자 코엑스점은 3분 만에 전석 매진돼 방탄소년단의 압도적인 티켓 파워를 입증했다.

김창건 메가박스 브랜드관리팀장은 “이번 영화는 사운드 특별관 MX를 통해 세계적인 월드스타 방탄소년단의 화려한 공연 무대는 물론 그들의 평범한 일상까지 생생하게 엿볼 수 있다”며 “메가박스 ‘오리지널 티켓’을 응원 도구로 삼아 방탄소년단 영화 관람의 순간을 더 특별하게 추억하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메가박스 홈페이지와 모바일앱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