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라디오스타' 효민, 솔직함 돋보이는 입담 폭발..거침없는 루머 해명

  • 김주원 기자
  • 2019-08-08 08:08:16
  • TV·방송
가수 효민이 ‘라디오 스타’에서 솔직함이 돋보이는 모습으로 활약을 펼쳤다.

'라디오스타' 효민, 솔직함 돋보이는 입담 폭발..거침없는 루머 해명
사진=MBC ‘라디오 스타’

어제(7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서 ’포기하_지마‘ 특집의 게스트로 등장한 효민은 근황 소개와 각종 루머에 대한 해명으로 안방극장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먼저 ‘라디오 스타’ 스튜디오를 찾은 효민은 “‘라스’는 제게 친정과도 같은 곳”이라며 남다른 감회를 드러냈다. 2009년 그룹 티아라로 데뷔할 당시 음악 방송보다도 라디오 스타에 먼저 출연하며 방송활동을 시작, ‘라스’와 아주 특별한 인연을 맺었기 때문이다.

이어 효민은 꾸밈없이 진솔한 입담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효민은 중국 재벌에게서 슈퍼 카를 선물 받았다는 루머에 “그게 사실이었으면 좋겠다”며 쿨하게 해명하는 것은 물론, 힘들었던 에피소드를 담담한 어투로 전했다. “루머보다 티아라를 더 힘들게 한 것은 사장님”이라는 농담 반 진담 반 질문에 웃음으로 답한 효민은 활동 당시 여자 아이돌이 기피하는 독특한 콘셉트를 강행했지만 “다소 모험적인 시도에도 불구하고 좋은 성적을 거뒀다“며 오히려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힘들었던 시기를 이야기하던 효민은 급기야 울컥하며 눈물이 맺히기도 했다. 티아라가 멤버 간 불화설로 논란에 휘말렸을 때 효민은 다른 가수들에게 피해를 줄까봐 일부러 더 조심했다고. 그녀는 “그 당시 소녀시대 유리와 써니가 전혀 티내지 않고 일부러 더 많이 챙겨줬다”며 감동과 고마움이 섞인 심정을 표출하며 과거를 회고했다.

이렇듯 아픈 시간을 극복해오는 데 크나큰 역할을 한 효민의 긍정적인 자세도 빛을 발했다. 그녀는 “악플을 다 읽는 편”이라고 밝혀 주위를 놀라게 했다. 덧붙여 “선플을 보기 위해 악플 보는 일을 감수한다. 좋은 댓글을 읽으면 다른 건 생각이 안 난다”며 단단하고 강한 마인드를 자랑하기도 했다.

또한 평소 각별한 팬 사랑을 보이기로 유명한 효민의 ‘팬 바보’ 면모도 드러났다. 효민은 “팬 싸인회 전날이면 벼락치기로 팬들의 이름을 암기해 하나하나 불러 주려고 한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감탄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더 단단해진 마인드와 의연한 자세로 거듭난 효민은 보다 성숙된 모습으로 팬들을 찾아갈 것을 예고하고 있다. 나날이 발전하는 매력과 팬들을 향한 변함없는 사랑을 끊임없이 보여주는 효민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