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백브리핑] 아마존과 결별하는 페덱스…내달부터 육상택배도 중단

  • 손철 기자
  • 2019-08-08 17:25:22
  • 시황
세계 3대 물류회사인 페덱스가 미국 최대 유통회사인 아마존과 결별했다.

블룸버그는 7일(현지시간) 페덱스가 이달 말 끝나는 아마존과의 육상택배 서비스 계약을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페덱스는 지난 6월 아마존과 항공화물운송 계약도 중단한 바 있어 양사는 미국 내 사업관계를 대부분 청산하게 된 셈이다. 페덱스는 앞으로 아마존의 국제운송화물만 맡기로 했다.

페덱스는 아마존과의 거래를 중단하기로 한 결정에 대해 “더 넓은 전자상거래 시장에 초점을 맞추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아마존은 이날 “우리는 운송 경험을 향상하기 위해 항상 새로운 기술을 채용하고 있으며 이는 파트너사와의 관계 재검토를 의미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기준 페덱스 매출에서 아마존의 비중은 1.3%를 기록했다.

■거래 중단 이유는

아마존, 자체 배송망 강화 이어

물류사업 넘보며 경쟁자로 부상

페덱스가 아마존과의 사업관계를 대폭 정리한 것은 아마존이 유통은 물론 식품·의약품 사업에서 정보기술(IT), 미디어 등으로 문어발식 확장을 하면서 물류 사업까지 넘보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아마존의 거듭되는 고속성장으로 타격을 입고 있는 온오프라인의 경쟁 유통 업체가 아마존을 돕는 페덱스를 달가워하지 않는다는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CNN은 국내 시장에서의 배송 속도에 대한 아마존의 집착이 페덱스와 UPS 등을 위협하며 물류 지형을 바꿔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마존은 미국을 비롯해 전 세계 주요 허브에 대규모 창고시설을 확보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항공기와 트럭들을 구매해 자체 배송망을 구축해나가고 있다. 심지어 아마존은 고객이 주문한 제품을 주차해둔 차에 직접 배달하는 서비스도 시행하고 있다. 아마존은 전체 운송물량의 45%를 자체 배송으로 소화해 페덱스와의 이별이 사업에 큰 지장을 주지는 않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전통의 물류 전문기업과 아마존 간 배송전쟁이 향후 유통 업계의 새로운 관전 포인트로 떠오르고 있다. /손철기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