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후쿠시마 제1 원전 인근 오염수 하루 170톤씩 늘어...2022년엔 수용 한계

일본이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100만톤을 방류할 계획으로 알려져 논란이 확산되는 가운데 지난 2011년 수소폭발 사고 후 폐로가 진행 중인 일본 후쿠시마 제1 원전에 오염수가 쌓이며 2022년에는 수용 한계치에 다다를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후쿠시마 제1 원전의 원자로 건물 주변에는 방사성 물질에 오염된 물이 고여 있다. 도쿄전력은 원전 안에 남아있는 핵연료를 식히기 위해 물을 계속 투입하고 있는데, 외부에서 들어온 물이 오염수와 섞이며 양이 팽창하고 있는 것이다.

도쿄전력은 이를 정화한 뒤 대형 물탱크에 넣어 원전 부지에 쌓아놓고 있는데, 오염수의 양은 하루 170톤씩 늘어나고 있다. 이런 물탱크는 1,000기 가까이 되며 오염수의 양은 지난달 말 기준 115만톤에 달했다.

오염수 처리 방법을 찾지 못한 사이 오염수가 담긴 물탱크를 놓은 여유 공간도 점점 줄고 있다. 도쿄전력은 이날 물탱크 부지가 3년 뒤인 2022년 여름께 한계에 다다를 것이라는 예상을 내놨다.

도쿄전력은 원전 부지 밖에 오염수가 든 물탱크를 놓는 방안을 고려했지만, 지자체와 주민들의 반대로 쉽지 않은 상황이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