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해외증시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위안화 절하우려 감소에 다우, 1.43% 상승

미 국채금리 하락세도 진정
트럼프, FRB에 금리인하 압박
유가, 금값은 숨고르기

8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중국 위안화의 가파른 평가 절하 우려가 줄어들면서 크게 올랐다.

시장정보업체 마켓워치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371.12포인트(1.43%) 오른 26,378.1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은 전날보다 54.11포인트(1.88%) 상승한 2,938.09, 나스닥은 176.33포인트(2.24%) 급등한 8,039.16에 장을 마감했다.

이는 위안화의 가파른 평가 절하에 대한 긴장감이 다소 누그러졌기 때문이다. 물론 중국 인민은행은 달러 위안화 거래 기준환율을 전날 대비 0.0043위안(0.06%) 오른 7.0039위안에 고시했다. 7위안을 넘어선 것으로 2008년 5월 이후 약 11년여 만에 최고치다.

다만, 인민은행은 시장 거래 수준이나 기대치보다는 낮게 기준환율을 설정했다. 이 때문에 역외시장이 다소 안정을 찾으면서 불안이 확산하지는 않았다. 오히려 인민은행이 위안화를 과격하게 절하하지 않을 것이란 안도감이 강화됐다.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위안화 절하우려 감소에 다우, 1.43% 상승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달러 약세 필요성을 또다시 주장하는 등 환율전쟁 불안은 상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윗에 “다른 나라에 비해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높은 금리는 달러를 지속해서 강세로 만들고 있다”며 “금리가 상당 폭 인하되고 양적긴축(QT)이 없다면, 달러는 우리 기업들이 경쟁에서 이길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일 급락하며 경기침체 우려를 키웠던 미 국채금리 하락세가 진정된 점도 시장의 공포를 줄였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전일 1.6%를 밑돌기도 했지만, 이날 장중 한때 1.79%까지 반등했다. 다만 장 후반에는 1.70% 부근으로 다시 하락했다.

중국 경제지표가 예상보다 양호했던 점도 주가 상승을 거들었다. 중국 해관총서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은 전년 대비 3.3%(달러화 기준) 증가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예상치 2% 감소보다 훨씬 양호했다.

그럼에도 무역전쟁 긴장을 키울 수 있는 불안 요인은 여전하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중국 희토류산업협회는 성명을 통해 “우리의 산업 지배력을 미국과의 무역전쟁에서 무기로 쓸 준비가 돼 있다”며 “미국의 관세 부과에 대한 중국 정부의 맞대응을 결연히 지지한다”고 밝혔다.

국제유가는 4거래일 만에 반등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8%(1.45달러) 오른 52.5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0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30분 현재 2.76%(1.55달러) 상승한 57.7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하락세가 이어지자 저가 매수세가 들어온 것으로 보인다. 오름세를 이어왔던 국제금값은 소폭 하락하며 숨고르기 흐름을 보였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7%(10.10달러) 내린 1,509.5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