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힘 세진' 제9호 태풍 레끼마 북상…제주 강풍 속 최대 150㎜ 폭우(종합)

  • 김경훈 기자
  • 2019-08-10 09:50:29
  • 시황

레끼마, 크로사, 제9호태풍, 제주, 강풍주의보, 호우, 기상청

'힘 세진' 제9호 태풍 레끼마 북상…제주 강풍 속 최대 150㎜ 폭우(종합)
/연합뉴스

세력을 키운 제9호 태풍 ‘레끼마’가 북상 중인 가운데 이 영향으로 제주에는 강한 바람이 불면서 항공·해상 교통 운항에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제주지방기상청은 10일 오전 10시를 기해 제주도 전역에 강풍주의보를 발령했다. 오는 12일 오전까지 바람이 초속 14∼18m 이상 강하게 불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강한 바람 속에 제주공항에는 현재 강풍 특보가 발효 중이다. 오전 9시를 기준으로 제주공항을 오가는 항공편은 정상 운항되고 있다.

강한 바람은 해상에서도 불고 있다.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풍랑경보, 제주도 앞바다(북부 제외)와 남해서부 서쪽 먼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12일까지 바람이 초속 12∼20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2∼6m로 매우 높게 일것으로 보인다.

특히 기상청은 제9호 태풍 ‘레끼마’가 북상하면서 제주도 남쪽 먼바다는 풍랑특보가 태풍특보로 변경될 가능성이 있다고 예측했다.

‘레끼마’가 북상하면서 해상 기상 악화로 가파도와 마라도 등을 오가는 소형 여객선과 제주∼우수영 퀸스타 2호, 제주∼완도 한일블루나래 등 제주와 다른 지역을 오가는 여객선 운항은 일부 통제된 상태다.

이와 함께 태풍 ‘레끼마’의 가장자리에서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으로 이날 낮부터 제주도 산지와 남·동부 지역에서 비가 시작돼 밤에는 전 지역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10일부터 11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30∼80㎜로 산지 등 많이 내리는 곳은 150㎜ 이상이다.

태풍 ‘레끼마’는 이날 오전 3시 현재 중국 상하이 남쪽 약 340㎞ 부근 육상에서 시속 20㎞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다. 중심기압 960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초속 39m의 강한 중형 태풍이다.

레끼마는 중국 대륙을 관통해 칭다오 부근으로 북상한 뒤 오는 13일쯤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것으로 보인다. 레끼마가 중국을 향하면서 우리나라에는 직접적인 영향은 없겠지만 제주도와 남해안, 서해안 등은 태풍이 만든 구름대로 인해 비가 오고 강풍이 부는 등 간접적인 영향이 있을 전망이다.

한편 또 하나의 ‘강한 태풍’ 제10호 크로사는 이날 현재 괌 부근 해상에서 시속 5㎞의 속도로 느리게 북상 중이다. 크로사의 이동경로는 아직까지 유동적이지만, 현재로서는 일본 열도에 상륙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크로사 역시 레끼마와 같은 강한 중형급 태풍의 세력을 유지하고 있어 우리나라에 간접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는 상태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