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역사의 향기/표지석] <47>장예원(掌隸院)터

  • 김정욱 기자
  • 2019-08-11 17:10:43
  • 사회일반
[역사의 향기/표지석] 47장예원(掌隸院)터
장예원 터 표지석

장예원(掌隷院)은 조선시대에 노비문서를 관리하고 노비 관련 소송을 담당하는 관청이다. 옛터 표지석은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인근에 있다.

태종 1년인 1401년 ‘형조도관’(刑曹都官)이라는 이름으로 설치됐고 세조 12년인 1466년 ‘변정원’(辨定院)으로 개칭된 후 세조 13년인 1467년 장예원으로 바뀌었다. 장예원은 형조(지금의 법무부) 산하 기관이었으며 주요 관원으로는 정3품인 판결사(判決事) 1명, 정5품인 사의(司議) 3명, 정6품인 사평(司評) 4명이 있었다.

임진왜란 당시 조정이 혼란스럽자 이 틈을 타 노비들이 장예원을 습격해 노비문서를 불태운 사건이 발생한다. 당시 노비들은 “문서가 없어지면 우리가 노비인지 알 수 없을 것”이라며 장예원에 불을 질렀고 이때 노비들이 눈물을 흘리다 갑자기 웃으며 춤을 췄다고 한다. 장예원은 조선 후기에 신분제 해체현상으로 업무가 축소되면서 영조 40년인 1764년에 폐지됐다./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