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전남형 상생일자리’로 원전 8기 규모 해상풍력 추진

  • 광주=김선덕 기자
  • 2019-08-12 11:47:41
  • 전국
‘전남형 상생일자리’ 사업의 하나로 원전 8기 용량에 달하는 대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사업이 추진된다.

전남도는 신안군과 노·사·민·지자체가 참여하는 대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전남형 상생일자리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신안 등 서남권지역에 2029년까지 민간투자를 포함 총 48조5,000억원을 들여 8.2GW 규모의 해상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한다는 목표다. 여기에 부품설비 제조업소 40곳을 유치해 국산 장비 개발 및 보급에도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상시 일자리 4,000여개 등 간접일자리 포함 11만7,506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신안을 비롯한 전남 서남권지역은 우수한 해상풍력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어 대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의 최적지로 평가받고 있다.

실제 신안지역에만 한화건설, 포스코에너지 등 17개 발전사에서 0.9GW의 허가를 완료한 데 이어 7.3GW의 발전용량을 신청 또는 준비 중에 있다.

하지만 송전선로 등 기반시설이 구축되지 않아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런 가운데 올해 7월 전남도청에서 열린 블루 이코노미 선포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신안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사업에 전폭적인 지지를 약속하면서 향후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관계 부처에서도 제도 정비와 기반시설 조성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어 이번 프로젝트가 속도감 있게 추진될 것으로 전남도는 기대하고 있다.

전남도는 전남형 상생일자리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정부, 신안군, 한전 등 이해 당사자들과 함께 프로젝트를 수행할 계획이다.

특히 발전사 컨소시엄 및 신안 해상풍력발전협의회를 구성해 송전선로 계통 연계 등 제도 개선에 힘쓰고, 기반시설이 조기에 완료되도록 협업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노사와 지역의 모든 주체가 참여하는 전남형 상생일자리 모델을 개발하고 노·사·민·지자체 상생 일자리 선포식 개최, 대국민 홍보·국회 정책설명회 등을 통해 ‘전남형 상생일자리’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해 나갈 방침이다.

윤병태 전남도 정무부지사는 “이번 프로젝트는 국가와 지역경제의 신성장동력이 되고, 일자리 창출에도 일조할 뿐만 아니라 국내 해상 풍력산업이 세계 시장으로 진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무안=김선덕기자 sd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