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증시정책

외국인 지난달 국내 채권시장서 5개월 만에 돈 빼갔다

상장주식은 2조원 순매수…일본 자금 유출 없어

지난달 국내 자본시장에서 외국인이 국내 상장주식은 두 달 연속 순매수했지만 상장채권 시장에서는 5개월 만에 자금을 회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7월 중 외국인이 국내 상장주식 2조470억원어치를 순매수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6월 2,440억원에 이어 두 달 연속 순매수다. 국가별로는 미국과 케이맨제도가 지난달 각각 1조2,460억원, 1조2,420억원어치를 사들였고 캐나다(3,480억원)와 싱가포르(3,060억원), 말레이시아(1,850억원) 등 순으로 순매수액이 컸다.

반면 영국은 9,320억원어치를 팔아치웠고 아랍에미리트와 호주도 각각 4,700억원, 1,620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일본은 550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지난해 10월(-2,040억원) 이후 9개월 만에 순매도액이 가장 컸지만 급격한 자금유출은 없었다.

지난달 말 현재 외국인의 국내 상장주식 보유액은 543조2,660억원으로 시가총액의 33.5%에 달했다. 보유액이 가장 큰 국가는 미국(233조6,090억원)으로 전체 외국인 보유액의 43.0%를 차지했고 영국 42조2,540억원(7.8%), 룩셈부르크 34조5,120억원(6.4%), 싱가포르 31조1,420억원(5.7%) 등 순이다. 일본과 중국의 시총 보유액은 12조5,760억원(2.3%)과 11조870억원(2.0%)이었다.

지난달 상장채권 시장에서는 외국인이 8조5,000억원어치를 사고 5조2,000억원어치를 팔았다. 여기에 3조7,000억원어치가 만기 상환돼 4,000억원의 자금 순회수(순유출)를 보였다.

이로써 외국인은 2월 이후 5개월 만에 순투자에서 순회수로 돌아섰다.

지역별 순회수액은 유럽이 3,000억원으로 가장 컸고 중동(2,000억원)과 아시아(300억원)가 그 뒤를 이었다. 미주는 400억원 순투자를 보였다.

지난달 말 현재 외국인의 상장채권 보유액은 124조2,000억원으로 전체 상장 채권의 6.9% 수준이다.

지역별 보유액은 아시아가 51조2,000억원으로 전체 외국인 보유액의 41.3%를 차지했고 유럽 44조7,000억원(36.0%), 미주 11조3,000억원(9.1%) 등이 뒤를 이었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