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인터뷰] 김민규, ‘치열하게 우아하게’

“첫 주연작 ‘퍼퓸’은 한 번 더 도약할 수 있게 해 준 작품”

  • 정다훈 기자
  • 2019-08-12 12:37:12
  • 시황
[인터뷰] 김민규, ‘치열하게 우아하게’

“첫 주연작 ‘퍼퓸’은 한 번 더 도약할 수 있게 해 준 작품”

우아함을 잃지 않으면서도 치열하게 노력하고자 하는 배우 김민규. 그가 첫 주연작 ‘퍼퓸’으로 한 단계 도약했다.

김민규는 최근 지상파 첫 주연 작품인 KBS2 월화드라마 ‘퍼퓸’(최현옥 극본, 김상휘 연출)을 마치고 만난 종영 인터뷰 현장에서 “‘퍼퓸’을 통해 배우로서, 김민규로서 다시 한번 연기 재미를 붙이게 됐다”고 소감을 털어놨다.

김민규는 극중 아이돌 출신 톱스타 윤민석 역을 맡아 열연했다. 지상파 첫 주연을 맡아 기대감과 부담감에 더욱 연습과 몰입했다는 그다. 이름 앞에 주연이라는 단어가 붙으니까 책임감도 막중했다.
[인터뷰] 김민규, ‘치열하게 우아하게’


[인터뷰] 김민규, ‘치열하게 우아하게’

[인터뷰] 김민규, ‘치열하게 우아하게’

“처음에는 ‘내가 주연?’이라면서 좋아했지만, 촬영에 들어가기 전에 아무래도 무섭더라. 시청자들과 저를 지켜보시는 모든 분들의 기대를 충족시켜야 한다는 부담감이 찾아오더라. 그만큼 더 압박이 생겨서 어떻게 소화할지 생각하다 보니, 치열하게 고민하면서 준비하는 방법 밖에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치열하게 우아하게’란 그의 좌우명처럼 늘 부족한 부분을 채우기 위해 노력한다는 김민규. 전형적인 A형인 실제 자신과는 180도 다른 ‘윤민석’ 역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했다.

“언제 또 한류스타 캐릭터를 연기해보겠나. 톱 스타가 가진 아우라나 태도, 여유를 보여드리려고 했다. 어떻게 하면 더 발전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이 컸다. ‘퍼퓸’을 통해 어떤 캐릭터를 만나더라도 스스로 확신과 자신감을 가져야 한다는 걸 깨달았다. 그렇게 연기 재미를 붙이게 된 것 같다”

2013년 Mnet의 청춘 음악 드라마 ‘몬스타’로 데뷔한 김민규는, tvN ‘시그널’에서 황의경 역을 맡아 주목 받는 신예로 떠올랐다. 이후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OCN ‘멜로홀릭’,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MBC ‘부잣집 아들’, tvN 단막극 ‘좋맛탱’, 영화 ‘속닥속닥’ 등 다양한 작품에서 활동을 이어갔다. 최근엔 MBC 예능 프로그램 ‘호구의 연애’에 출연하며 화제가 됐다. 출연자 채지안과 설레는 케미를 보였기 때문. 더불어 거침없이 돌진하는 연애 성향으로 ‘돌직구남’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2017년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에 출연해 꽃미남 실력자로 화제가 된 김민규의 또 다른 꿈은 뮤지컬 배우에 도전하는 것. 뮤지컬 공연을 바로 코 앞에서 보면서, 배우에 집중하는 관객들을 보며 희열을 느꼈다는 그는 “언젠가 기회가 되면 꼭 하면 뮤지컬 무대에 오르고 싶다”고 전했다.

[인터뷰] 김민규, ‘치열하게 우아하게’

[인터뷰] 김민규, ‘치열하게 우아하게’

항상 꾸준히 현재에 최선을 다하고 싶다고 한 김민규는 좋은 배우가 되기 위한 노력을 쉬지 않고 이어가고 있었다. 배우의 길에 들어선 뒤엔 꾸준히 연기 선생님에게 지도를 받고 있다고 했다. ‘톤과 발성’ 연습 역시 게을리 하지 않았다. 배우로서 꿈은 ‘늘 기대되는 배우가 되는 것’

“특별한 장점이 있는 배우라기 보다는 모든 게 가능한 배우가 되고 싶다. 사람들이 나를 따라 웃고 울 때 큰 희열을 느낀다. 그렇게 내가 하는 연기에 집중해줄 때 빛이 나지 않나. 10년 뒤엔 배우로서 조금이나마 자리잡고, 늘 기대되는 배우로 소개되면 좋겠다. 그때 되면 소년 이미지가 없어졌으면 좋겠다. 나이가 들면 중후한 매력을 갖고 싶다.”

[사진=양문숙 기자]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