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문화

뮤지컬 ‘맘마미아!’ 200만 관객 돌파..‘캣츠’에 이어 두번째

  • 정다훈 기자
  • 2019-08-13 12:29:05
  • 문화
연일 매진 사례 속에 공연 중인 뮤지컬 <맘마미아!>가 8월 20일(화) ~ 8월 22일(목) 공연 기간 중 200만 관객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캣츠>에 이어 한국 뮤지컬 역사상 2번째에 해당하는 기록으로, 최단 기간에 최다 관객을 모은 국내 최초의 뮤지컬이 된다.

2004년 1월 17일 예술의전당에서 초연된 뮤지컬 <맘마미아!>는 서울을 포함해 33개 지역에서 공연되며 2019년 현재까지 15년간 1,659회 공연을 이어왔다. 그 동안 1,600여명의 스태프와 350여 명의 배우 그리고 200만 관객이 이 작품과 함께했다.

뮤지컬 ‘맘마미아!’ 200만 관객 돌파..‘캣츠’에 이어 두번째

뮤지컬 <맘마미아!>가 최단 기간 최다 관객을 동원할 수 있었던 이유는 중·장년층의 노스텔지어를 불러일으키는 ‘아바의 음악’이 남녀노소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와 절묘하게 어우러져 전 세대가 관람할 수 있는 뮤지컬로 완성되었기 때문이다. 특히 이 작품의 여주인공 ‘도나’와 그녀의 딸 ‘소피’는 주체적인 삶을 살아가는 당당한 여성의 모습으로 영국에서 초연 된 지 20년이 지난 지금도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공연되고 있다.

뮤지컬 <맘마미아!>는 2014년 내한 공연을 제외하고 모두 국내 배우와 스태프들의 땀과 열정으로 이루어진 성과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

박명성 프로듀서는 “먼저 이 작품을 사랑해주신 관객 여러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며 말문을 열었다. “작품의 퀄리티를 유지하기 위해선 배우 스태프 간의 탄탄한 앙상블이 이루어져야 합니다. 매 시즌 배우와 스태프들이 인내와 끈기를 가지고 작품에 임했고 그 결과 좋은 공연을 관객분들에게 보여드릴 수 있었습니다. 무엇보다 프로듀서로서 스타 캐스팅이 아닌 전문 배우 중심으로 브랜드를 유지해 왔다는 것에 큰 의미를 두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기본에 충실한 작품을 만들어가겠습니다”며 소감을 전했다. 도나 역의 최정원은 “<맘마미아!>는 정말 행복한 작품입니다. 객석에서 전해오는 환호와 함성을 보면 제가 객석에 있고 관객분들이 무대에 계시는 거 같은 느낌이 들거든요. 관객 여러분, 스태프, 선후배 배우님 덕분에 이런 기쁘고 영광스러운 날을 함께 맞을 수 있어 감사합니다.”라는 인사를 전했다.

그 동안의 성원에 보답하고자, 신시컴퍼니는 200만 관객 돌파가 예상되는 8월 20일(화) ~ 8월 22일(목) 기간 동안 특별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첫 번째, 200만 번째 관객 돌파 당일, 관객들 중 추첨을 통해 200만원 상당의 여행 상품권 등 경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두 번째로 야광봉을 흔들며 배우들과 함께 노래를 부를 수 있는 싱어롱 커튼콜 데이가 진행된다. 마지막으로 이벤트 기간 내 공연을 관람하고 인증샷을 찍어 SNS에 올리면 추첨을 통해 <그리스 보물전> 티켓을 증정한다.

한편, 뮤지컬 <맘마미아!>는 9월 14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공연되며, 그 후로 목포, 광주, 천안, 부산, 대전, 여수, 대구 등 지방 투어 공연을 앞두고 있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