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일본군 ‘위안부’ 기림의 날 행사 14일 개최

한일 무역전쟁 확산에 관심 집중...작년 이어 올해 두 번째 열려

  • 이경운 기자
  • 2019-08-13 12:00:31
  • 사회일반
일본군 ‘위안부’ 기림의 날 행사 14일 개최
문재인 대통령이 작년 8월 14일 충남 천안 국립 망향의 동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서 연설을 마친 뒤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 곽예남 할머니의 손을 잡고 있다./천안=연합뉴스

한국과 일본의 무역전쟁이 확산 되는 가운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가 14일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다.

13일 여성가족부는 14일 오전 11시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기리고 이 문제를 국내외에 알리기 위해 작년부터 기림의 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고 기념식을 개최했으며 올해가 두 번째 행사다. 8월 14일은 지난 1991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피해사실을 최초 공개 증언한 날로 정부 기념일 지정 이전에도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에서 2012년 이날을 ‘세계 위안부의 날’로 정한 이래 매년 8월 14일마다 다양한 기념활동을 펼쳐왔다.

이번 기념식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여성인권과 평화, 연대 차원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미래세대인 청소년과 국제사회 인사가 참여한다. 식전공연에서는 초등학생으로 구성된 청아라 합창단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어릴 적을 회상하는 노래를 부른다. 편지낭독 순서에서는 유족이 어머니에게 드리는 애절한 편지를 낭독하며 피해자 할머니들께서 겪었던 아픔을 전할 예정이다. 기념공연에서는 피해자 할머니의 독백을 시작으로 할머니의 고통, 상처 등을 청소년들이 무용과 노래로 표현하고, 마이크 혼다 전 미국 하원의원, 아찬 실비아 오발 우간다 골든위민비전 대표 등 국제사회의 인사들이 평화와 인권을 위해 연대하겠다는 메시지 영상을 상영할 예정이다.

진선미 여성가족부장관은 “기림의 날 기념식이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아픔을 더 깊이 공감하고 할머니들의 용기와 목소리를 더 오래 기억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일본군‘위안부’ 문제를 여성인권과 평화의 상징으로 확산하고 공유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이경운기자 clou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