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증시정책

지난해 감사의견 ‘비적정’ 상장법인 43곳…11곳 늘어

‘계속기업 불확실’ 기재도 85곳에 달해
자산규모 5,000억원 미만 기업에 집중
감사인 지정 확대, 감사환경 엄격화 영향

상장법인 중 43곳이 지난해 감사보고서에서 비적정 감사의견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적정 감사의견을 받았지만 감사보고서 강조사항에 ‘계속기업의 불확실성’이 기재된 상장법인도 85곳에 달했다.

금융감독원은 외국 법인과 페이퍼컴퍼니를 제외한 상장법인 2,230곳의 2018회계연도 감사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43곳이 비적정 의견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비적정 감사의견을 받은 상장사는 전년도보다 11곳(34.4%) 증가했다. 이 중 8곳은 감사의견이 ‘한정’이었고 35곳은 ‘의견거절’을 받았다.

시장별로는 유가증권시장 6곳, 코스닥시장 31곳, 코넥스시장 6곳이다.

모든 상장법인(43곳)이 ‘감사 범위 제한’을 이유로 비적정 의견을 받았다. 비적정 의견을 받은 상장법인 중 17곳은 계속기업 불확실성, 1곳은 회계기준 위반 등의 사유도 발생했다.

감사인을 지정받은 상장법인의 비정적 의견이 높은 것도 눈에 띄었다. 지난해 증권선물위원회가 감사인을 강제지정한 상장법인 중 비적정 의견 비율은 10.8%로 자율 선택한 상장법인(0.9%)보다 훨씬 높았다.

금감원은 “감사인 지정기업의 증가와 엄격한 감사환경 조성 등으로 비적정 의견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비적정 의견은 주로 자산규모가 작은 상장법인에 집중됐다. 자산규모별 비적정 비율은 1,000억원 미만이 3.2%로 가장 높고 1,000억~5,000억원 1.8%, 2조원 이상 0.5% 등이었다.

감사보고서에 ‘계속기업 불확실성’ 관련 내용이 기재된 곳은 85곳(3.9%)으로 전년보다 5곳 늘었다.

계속기업 불확실성이 기재된 상장법인은 적정 의견을 받더라도 재무·영업 환경 등이 개선되지 않을 경우 향후 상장폐지나 비적정 의견을 받을 가능성이 커 주의가 필요하다.

지난해 삼일·삼정·안진·한영 등 소위 ‘빅4’ 회계법인의 감사회사 점유율은 42.7%로 전년보다 2.0%포인트 하락했다. 빅4 점유율은 2014년(53.4%)과 비교하면 10.7%포인트 낮아진 것으로 매년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다는 게 금감원의 설명이다.

빅4 점유율을 시장별로 보면 유가증권시장 65.5%, 코스닥시장 32.0%, 코넥스시장 19.3%였다.

회사별로는 삼일 14.3%, 삼정 12.8%, 한영 10.8%, 안진 4.8% 등이었다. 한영만 점유율이 소폭 상승하고 다른 회계법인들은 하락했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