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인사동 태화관터에 ‘3·1독립선언광장’ 문 연다

  • 박윤선 기자
  • 2019-08-14 14:05:16
  • 정책·제도
인사동 태화관터에 ‘3·1독립선언광장’ 문 연다

3·1운동의 진원지인 서울 인사동 태화관터에 ‘3·1 독립선언광장’이 조성됐다.

서울시는 인사동 태화관터에 3·1 독립선언광장을 조성하고, 3·1운동 100주년이자 제74주년 광복절인 오는 15일 3·1 독립선언광장 선포식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태화관터는 1919년 3월 1일 손병희를 비롯한 민족대표 33인이 모여 독립선언서를 낭독하고 독립선언식을 거행한 곳이다. 또 탑골공원 독립 만세운동을 시작으로 독립운동이 전국 각지와 해외에까지 확산된 곳이기도 하다.

3·1 독립선언광장은 지난해 1월 서울시·종로구·태화복지재단·광복회가 협약을 맺은 후 시유지인 종로구 공영주차장과 사유지인 태화빌딩 부설주차장으로 쓰이던 태화관터에 자리를 잡았다. 대국민 광장 명칭 공모와 해외 동포 대상 주춧돌 수집 등 다수의 참여로 조성됐다.

광장 설계와 디자인에는 3·1운동의 정신을 하나하나 담았다. 독립운동이 펼쳐졌던 국내외 10개 지역의 자연석을 주춧돌로 사용했고, 마천석 100개와 바닥 등에 쓰인 330개의 조명은 3·1운동 100주년을 비롯한 우리 민족사의 별이 된 독립운동가들을 상징한다.

서울시는 15일 오후 7시부터 진희선 행정2부시장과 정세균 국회의원, 김영종 종로구청장, 서울시의회 김인제 도시계획관리위원장, 허인 KB국민은행장, 태화복지재단 전명구 대표이사, 이종찬 서울시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위원장, 조정구 건축가와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3·1독립선언광장 선포식’을 개최한다. 이날 행사에서는 백두산 천지, 한라산 백록담 등 전국 각지의 물을 백두산과 한라산을 상징하는 물길에 채우는 합수식과 다양한 문화 공연이 진행될 예정이다.
/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