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한일 외교차관 회담 16∼17일께 동남아서 개최

‘중립지대’서 허심탄회 의견 교환 취지…갈등 해소 모색
양국 간 입장 차이 여전…해법 마련 가능성은 적어

  • 박원희 기자
  • 2019-08-14 10:17:02
  • 통일·외교·안보

외교부 한국 일본 차관 회담

한일 외교차관 회담 16∼17일께 동남아서 개최
지난 2일 일본 정부가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린것과 관련해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외교부 조세영 1차관(오른쪽)이 초치된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와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이 아키바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광복절 직후 제3국에서 회담을 연다.

조 차관과 아키바 사무차관은 오는 16∼17일께 동남아시아의 한 국가에서 만나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및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 등을 둘러싼 양국 갈등의 해소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14일 전해졌다. 한국이나 일본이 아닌 제3국에서 회담이 열린 데엔 ‘중립지대’에서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하자는 취지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회담에 나서는 조 차관은 주일대사관 공사참사관, 대통령 일본어 통역, 외교부 동북아국장 등을 역임한 외교부 내 대표적 ‘일본통’으로 꼽힌다. 한일 외교당국은 해법 모색을 위한 협의를 이어가자는데 의견을 같이해 왔다.

그러나 양국 간 견해차가 여전해 이번 회담에서 해결의 실마리를 찾기는 어렵다는 의견이 많다. 조 차관은 회담에서 ‘한일 기업이 자발적으로 기금을 모아 위자료를 지급하자’는 방안을 토대로 해법을 모색하자고 제안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른바 ‘1+1’으로 불리는 이 방안은 지난 6월 일본에 제시된 바 있다. 아울러 조 차관은 일본이 수출규제 조치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는 입장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아키바 사무차관은 이에 ‘한국이 국제법 위반 사항을 시정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양국은 내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릴 것으로 보이는 한중일 외교장관회담 때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외무상 간의 회담을 개최하는 방안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원희 인턴기자 whatamov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