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한국당 대변인·비서실장 교체…인적쇄신 나서나

‘막말 논란’ 민경욱 교체
신임 수석대변인 김명연
새 비서실장엔 김도읍

한국당, 황교안, 자유한국당, 김명연, 김도읍, 민경욱, 이현승, 대변인, 당대표

한국당 대변인·비서실장 교체…인적쇄신 나서나
김명연 자유한국당 의원

한국당 대변인·비서실장 교체…인적쇄신 나서나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

자유한국당이 14일 당 대변인과 대표 비서실장 인사를 단행했다. 지지율이 하락하고 대표 리더십 부재에 대한 비판이 계속되자 인적 쇄신을 단행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기존 2인 체제로 운영되던 대변인 구성을 4인 체제로 재편한다고 밝혔다. 신임 수석대변인으로는 재선의 김명연 의원(경기 안산 단원갑)이 임명됐다. 대변인으로는 초선의 김성원 의원(경기 동두천 연천)과 이창수 충남도당 위원장이 임명됐다. 전희경 대변인은 유임됐고 ‘세월호 골든타임’, ‘천렵질’ 등 막말 논란을 빚은 민경욱 전 대변인은 교체됐다. 당 대표 비서실장에는 이헌승 의원이 교체되고 재선의 김도읍 의원(부산 북 강서을)이 신임됐다.

이번 인사 단행은 계속되는 한국당 지지율 하락에 황교안 대표가 인적 쇄신의 칼을 꺼내 든 것으로 풀이된다. 황 대표 취임 이전보다 한국당 지지율이 떨어지자 한국당 일각에선 ‘대표 리더십’에 대한 의문이 제기됐다. 한국당 한 관계자는 “당 지도부가 계속되는 지지율 하락에 위기감을 느낀 게 아닌가 싶다”며 “이번 인사 단행은 인적 쇄신으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메시지가 아니겠느냐”고 전했다.
/김인엽기자 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