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정부, 日원전 오염수 대응방침에...수산주 '힘찬 물살'

CJ씨푸드 상한가·동원수산 12% 급등

  • 박경훈 기자
  • 2019-08-14 18:32:43
  • 시황
정부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적극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히자 수혜가 기대되는 수산주가 초강세를 보였다.

14일 주식시장에서 CJ씨푸드(011150)는 상한가를 치며 3,705원에 마감했다. CJ씨푸드1우(011155)도 상한가인 4만750원에 거래를 마쳤다. 동원수산(030720)(12.54%), 사조오양(006090)(10.68%), 한성기업(003680)(4.77%) 등도 동반 상승했다. 대체로 어묵·맛살 등 수산물 가공식품을 생산하는 기업들이다.

거래량도 급증했다. 외국인·기관투자가가 이날 각각 1억원씩 사들인 CJ씨푸드의 거래량은 4,890만주로 올 들어 하루 기준 최고치를 기록했다. 동원수산 역시 거래량이 올 들어 가장 많은 976만주로 급증했다.

앞서 외교부는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계획과 관련해 “향후 필요할 경우 국제기구 및 피해가 우려되는 태평양 연안 국가들과도 긴밀히 협력해 오염수 방출 문제에 적극 대응해나가겠다”고 전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가 앞으로 일본에서 수입하는 수산물에 대해 방사능 검사를 강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박경훈기자 socoo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