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진에어, 계속되는 국토부 제재에 적자 전환…영업이익 243억원

2분기 영업손실 266억원·당기순손실 244억원
영업환경 악화에 국토부 제재까지 겹쳐
일본 여행 심리 하락 등 선제적 대응할 것

  • 박시진 기자
  • 2019-08-14 16:13:43
  • 기업

진에어, 실적

진에어(272450)가 국토교통부의 제재가 지속되며 상반기 적자로 전환했다.

14일 진에어는 지난 상반기 매출액이 5,041억원으로 전년 동기(5,063억원) 대비 0.4% 줄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43억원으로 59% 감소했고, 당기순이익은 74억원으로 82% 줄었다. 2·4분기 실적으로는 2,140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하며 지난해 2·4분기보다 6%가 감소했다. 하지만 266억원의 영업손실, 244억원의 당기순손실로 적자 전환했다.

진에어의 실적 악화는 수급 불균형, 단가하락, 환율 상승 등 영업환경이 악화된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또한 국토교통부의 제재가 지속되며 직격탄을 맞았다. 하반기 역시 여객 수요 증가세가 정체됐을 뿐 아니라 일본 여행 심리 하락 등에 따라 항공사간 수요 유치 경쟁이 격화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진에어는 일본 여행 심리 하락 기조가 장기화 될 경우 대체노선 증편 검토, 가족 여행·휴양 등으로 대형기를 투입해 수익 극대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진에어 관계자는 “1·4분기는 동계 인기 노선 증편, 대형기 투입 등 탄력적인 기재 운영으로 흑자를 달성했으나, 2·4분기 상황이 좋지 않았다”며 “하반기에는 차별화 된 서비스 전략으로 고객 만족 향상, 부가서비스 강화를 통해 부대 수익을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박시진기자 see120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