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이용수 할머니 "위안부 문제 끝까지 일본에게 사과 받겠다"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 제막식

이용수 할머니 '위안부 문제 끝까지 일본에게 사과 받겠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인 14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의 조선신궁터 인근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동상 제막식에서 이용수 할머니가 동상을 어루만지고 있다. /연합뉴스

영화 ‘아이 캔 스피크’의 실제 주인공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국제 사회에 알리는 데 노력하고 있는 이용수(91) 할머니가 “한 번도 뒤로 물러서지 않고 끝까지 일본에게 사과를 받겠다”고 말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14일 남산 옛 조선신궁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 제막식’에서 “거짓말쟁이 아베, 거짓말나라의 아베에게 절대로 한번도 뒤로 물러서지 않고 끝까지 사과를 받겠다”고 말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2015년 한일 정부의 위안부 합의에 대해 “일본이 박근혜 때 비서실장인 이병기와 여덟 번 협상했다고 당시 TV에 나오는 것 보고 깜짝 놀랬다”며 “거짓말로 협상을 해서 돈 10억 엔을 팔고 (우리를) 팔아먹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연설 마지막에 “아이 캔 스피크(I can speak)!”라고 말하기도 했다.

위안부 기림비는 손을 맞잡은 세 명의 소녀(한국, 중국, 필리핀)와 이를 바라보는 고(故) 김학순 할머니의 모습을 실물 크기로 표현했다. 김학순 할머니는 위안부 피해 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했다. 가운데에는 일반 시민이 설 수도 있으며 동상의 손을 맞잡을 수도 있게 기획됐다. 이날 기림비가 제막된 후 이용수 할머니는 동상과 뺨을 맞추고 한동안 동상의 얼굴을 쓰다듬기도 했다. 이날 행사에는 미국에서 ‘위안부 지킴이’로도 불리는 마이크 혼다 전 연방하원의원도 참석했다.

조선신궁터는 일제강점기 조성총독부가 국가 종교신설인 신사, 그 중에서도 가장 높은 등급의 신사인 신궁을 세운 곳이다. 해방 후 철거돼 지금은 남산공원이 조성돼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용수 할머니께서 살아계시는 것만으로도 복”이라며 “국적을 불문하고 함께하니 우리가 인권의 보편과 양심에 기초해서 같이하고 있다는 사실이 느껴진다”고 말했다.
/변재현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