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한전 상반기 영업적자 1조 육박... 7년來 최악

1분기 이어 2분기도 -2,986억손실
☞원전이용 늘리자 손실폭 뚝…"脫원전 멈추라는 신호"
1분기 이용률 75%→82% 올라
2분기 영업손은 3,885억으로↓
"원전이 에너지믹스 핵심 증명"

  • 김우보 기자
  • 2019-08-14 17:40:07
  • 시황
한전 상반기 영업적자 1조 육박... 7년來 최악

한국전력공사가 올 상반기 1조원에 육박하는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2·4분기 들어 원전 이용률이 급격히 높아지기는 했지만 값비싼 액화천연가스(LNG) 의존도가 여전해 대규모 적자를 피하지 못했다.

한전은 14일 올 2·4분기 영업손실이 2,98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한전은 앞선 1·4분기에 이미 6,299억원의 영업적자를 냈다. 이를 종합하면 올 상반기 전체 영업손실은 9,285억원에 달한다. 2012년 이후 최대 폭의 영업적자다. 김갑순 한전 재무처장은 “원전 이용률이 높아져 자회사 연료비 등 영업비용이 일부 감소했다”면서도 “석탄 이용률이 낮고 연료 구입가가 여전히 높아 흑자를 내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1·4분기에 이어 또다시 영업손실을 피하지 못한 것은 전기판매 수익이 제자리걸음인데 비용 부담은 여전히 크기 때문이다. 우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석탄발전을 최소화하라는 정부 방침에 따라 저렴한 석탄발전 규모가 줄었다. 2·4분기 석탄발전소 이용률은 58.5%로 전년 대비 10.5%포인트 감소했다. 석탄발전 감축분은 발전단가가 비싼 LNG발전으로 상당 부분 충당하고 있다. 발전원별 구입단가를 보면 LNG의 경우 ㎾h당 106원54전으로 석탄보다 21원29전 비싸다. 그 결과 2·4분기 민간 전력구입비 부담만도 3조9,355억원에 달한다. 한전 관계자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봄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노후발전기 가동 중지와 예방 정비 확대로 석탄 이용률은 낮은 상태”라며 “태안화력발전소 안전사고로 태안 9·10호기가 가동을 멈추면서 자회사 석탄 발전량도 줄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부담을 그나마 덜어준 것은 원전이다. 원전 이용률은 원전 정비가 순차적으로 끝나면서 직전분기 75.8%에서 82.8%까지 올랐다. 2013∼2017년 원전 이용률이 80%대를 기록했던 점을 감안하면 어느 정도 정상궤도에 오른 것으로 보인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원전 이용률이 늘어나자 한전의 적자폭이 줄어든 것은 에너지믹스에서 원전이 주요 축을 차지해야 한다는 분명한 신호”라고 해석했다.

한전은 향후 실적 평가는 유보했다. 냉방 수요가 높은 계절적 특성상 3·4분기에 반짝 흑자를 기록할 수 있겠지만 이후 상황은 장담할 수 없기 때문이다. 유가나 환율 등 영업이익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은 한전 영역 밖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해에도 상반기 연속 적자를 기록하다 3·4분기에 흑자 전환한 바 있다. 그러나 4·4분기 다시 적자로 돌아서면서 지금까지 적자가 이어졌듯 근본적인 실적 개선을 확답하기 어렵다.

문제는 한전이 이 같은 상황을 감당할 수 있는 기초체력이 한계를 향하고 있다는 점이다. 한전 부채비율은 2014년 이후 최고인 176.1%로 치솟았다. 아울러 지난 8일 한전 이사회를 통과한 한전공대 설립도 한전의 실적을 추가로 악화시킬 것으로 보인다. 설립 비용만 6,210억원, 연간 운영비로 641억원을 투입해야 한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비용을 일부 분담한다고 하지만 당장 한전은 수천억원을 추가로 감당해야할 처지에 놓이게 됐다.

이 때문에 한전으로서는 전기요금 인상으로 반등의 계기를 만들려고 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여름철 일시적으로 늘어나는 전력판매를 빼면 실적을 회복할 카드가 달리 없기 때문이다. 한전은 지난달 1일 공시에서 “재무 여건에 부담되지 않는 지속가능한 요금체계 마련을 위해 필수사용량 보장공제 제도의 합리적 개선, 주택용 계절·시간별 요금제 도입 등 전기요금 체계 개편방안을 내년 상반기까지 마련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필수사용량 보장공제는 한달 전력 사용량이 200㎾h 이하인 소비층에게 월 4,000원의 요금을 깎아주는 제도다. 이 제도를 폐지하거나 감면 폭을 줄이면 사실상 전기요금이 오르는 셈이다.

한전 관계자는 이날 전기요금 인상 가능성과 관련해 “전기요금 인상은 단기적 실적으로 결정될 수 없고 다양한 상황을 고려해 결정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확답을 피했다. 다만 “합리적인 안을 만들어 정부와 협의를 거친 뒤 내년 상반기까지 진전을 이루려 한다”며 “세밀하고 착실하게 준비해 지속가능한 전기요금 체계가 되도록 준비하겠다”고 여지를 남겼다.
/세종=김우보기자 ub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