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SK 주식 580억 매도 왜?

최태원 회장 작년말 증여 166만주
증여세 재원 마련 위해 처분한듯

  • 박경훈 기자
  • 2019-08-14 19:35:10
  • 시황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SK 주식 580억 매도 왜?

최재원(사진) SK(034730)그룹 수석부회장이 580억원 규모의 SK 주식을 매도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SK는 최 부회장이 지난 8·12일 29만6,668주를 시간 외 매매로 처분했다. 처분 단가는 주당 19만5,000원으로 합계는 약 580억원에 달한다.

이번에 최 부회장이 매도한 주식 수는 7월 초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으로부터 증여받은 주식 수와 일치한다. 당시 취득 단가가 주당 23만2,000원으로 688억원이었으나 최근 주가 하락으로 처분 단가는 약 100억원 줄었다.

최 부회장의 주식 매도 배경으로 유력하게 꼽히는 게 증여세 재원 마련이다. 앞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지난해 말 최 부회장에게 SK 주식 166만주(2.36%)를 증여했다. 당시 증여받은 SK 주식 시가는 4,600억원대로 이에 대한 증여세는 2,500억원 수준으로 추정됐다.

최 부회장은 지난해 말부터 증여세를 마련하기 위해 SK 주식 일부를 담보로 대출받았고 일부는 세무서에 납세 담보로 질권을 설정하기도 했다. 주식 대출로 마련한 자금을 올 초 먼저 납부했고 나머지 증여세도 이번 매도 금액을 활용해 납부할 것으로 관측된다. /박경훈기자 socoo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