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檢에 부당 압력"…트뤼도 재집권 구상 타격

뇌물혐의 건설사 비리 조사 때
윤리위 "기소유예 요구 등 영향력"
"지지율 하락" 정권교체 가능성

  • 박민주 기자
  • 2019-08-15 13:44:46
  • 정치·사회

트뤼도, 캐다다

'檢에 부당 압력'…트뤼도 재집권 구상 타격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건설회사의 범죄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했다고 캐나다 정부의 공직윤리위원회가 발표했다. 오는 10월 총선을 앞두고 건설회사 비호 파문이 재점화하면서 집권 자유당의 재집권 청사진을 세운 트뤼도 총리의 구상에 빨간 불이 켜질 것으로 보인다.

캐나다 공직윤리위원회는 14일(현지시간) 트뤼도 총리와 핵심 측근들이 뇌물혐의로 조사를 받던 건설사 SNC-라발린에 기소유예 처분이 내려지도록 검찰과 당시 검찰총장 겸 법무장관을 압박한 점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마리오 디옹 윤리위원장은 “트뤼도 총리가 조디 윌슨레이볼드 전 검찰총장 겸 법무장관에게 다양한 수단을 동원해 직간접으로 영향력을 행사했다”며 “이는 검찰의 기소 독립권이라는 헌법상 원칙에 어긋난 것”이라고 평가했다.

트뤼도 총리는 올 초 SNC-라발린의 범죄 혐의를 수사하는 검찰에 기소중단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휘말리며 궁지에 몰렸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모든 것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며 과실을 인정했지만 자신의 행동은 캐나다인들의 일자리를 위한 것이었다고 항변했다. 건설사가 기소될 경우 공공수주가 10년 동안 금지돼 국내외 일자리 손실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의미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판결로 트뤼도 총리의 재집권 구상에도 타격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넬슨 와이즈먼 토론토대 정치학과 교수는 “이번 판정으로 자유당 지지율이 최대 5%까지 빠질 것”이라며 정권교체 가능성을 제기했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