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모던 패밀리' 미나-필립, '다산의 여왕' 김혜연 만나 '임신 비법' 전수 받아

  • 김주원 기자
  • 2019-08-16 10:36:59
  • TV·방송
미나-필립 부부가 ‘다산의 여왕’ 김혜연에게 특급 임신 비법을 전수받는다.

'모던 패밀리' 미나-필립, '다산의 여왕' 김혜연 만나 '임신 비법' 전수 받아
사진=MBN ‘모던 패밀리’

두 사람은 16일(오늘) 밤 11시 방송하는 MBN ‘모던 패밀리’(기획/제작 MBN, 연출 송성찬)에서 2세를 갖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난임 부부’의 현실을 가감 없이 보여준다.

올해로 결혼 2년차이지만, 48세라는 나이 때문에 미나는 임신에 대한 조급함이 커지고 있는 상황. 이에 필립과 함께 한방 병원에서 검진을 받고, 평소 친분이 있는 트로트 가수 김혜연의 집을 찾아가 ‘다산의 기운’을 받기로 한다.

김혜연은 18세 큰 딸부터 9세 막내 아들까지 4남매의 어머니이자, 시어머니를 모시고 살고 있는 ‘다산’과 ‘대가족’의 아이콘. 미나는 김혜연 앞에서 “지난 해 시험관 시술을 했는데 실패했다. 난자 냉동도 해뒀지만, 임신하기에 늦은 나이라 걱정이 많다”고 털어놓는다.

이에 김혜연은 “나 역시 딸 둘을 낳고, 난임 판정을 받았다. 늦둥이를 낳아 보려니까 스트레스를 받는지 오히려 안 생겼다. 5~6년간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 했다”며 미나를 위로했다.

“최선을 다하고 모든 걸 내려놓은 뒤에서야 셋째와 넷째를 얻었다”는 김혜연은 네 아이를 만든(?) 침대에 미나-필립을 눕혀보는가 하면, 보양식을 대접하는 등 ‘일일 임신 코디’로서 아낌없이 노하우를 방출한다.

미나는 “다행히 남편이 ‘정자왕’이다. 정자 숫자나 활동성 면에서 정상보다 매우 월등하다. 꾸준히 자연임신 시도도 하고, 올해 10월쯤 시험관 시술을 해보려 한다”며 2세를 향한 굳은 의지를 다진다. 미나-필립 부부는 “나중에 좋은 소식이 생기면 가장 먼저 알려 드리겠다”며 김혜연에게 다시 한번 감사함을 전한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박원숙과 김영옥의 소확행 남해 여행기가 공개돼 잔잔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MBN ‘모던 패밀리’는 매주 금요일(오늘) 밤 11시 방송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