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지상파 출신 종편 스타 PD, 준강간으로 징역 3년… 법정구속

지상파 출신 종편 스타 PD, 준강간으로 징역 3년… 법정구속

지난해 종편으로 이적한 지상파 출신 스타 예능 PD가 부하직원을 준강간한 혐의로 징역 3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방법원 제30형사부(권희 부장판사)는 지난 14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A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준강간은 심신상실이나 항거불능의 상태에서 피해자를 성폭행하는 행위다.

A씨는 지난해 7월 과거 프로그램을 함께 만든 부하직원 B씨에게 준강간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A씨는 지상파 예능 PD로 활동하다 지난해 한 종편 방송국으로 이직했다.
/윤경환기자 ykh2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