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전지적 참견 시점' 장성규, 친구에서 매니저로 '선'넘은 매니저와 일상 공개

  • 김주원 기자
  • 2019-08-17 01:00:01
  • TV·방송
‘전지적 참견 시점’ 장성규가 친구에서 매니저로 ‘선’을 넘은 매니저와의 일상을 공개한다. 두 동갑내기 장성규와 매니저의 ‘선 넘은 우정’은 과연 어떨지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린다.

'전지적 참견 시점' 장성규, 친구에서 매니저로 '선'넘은 매니저와 일상 공개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오늘(17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강영선 / 연출 박창훈, 김선영) 65회에서는 장성규와 매니저의 일상이 공개된다.

최근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아슬아슬하고 과감한 토크로 ‘선을 넘는 성규’로 맹활약 중인 장성규가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격한다. 그와 매니저는 실제로 막역한 우정을 자랑하는 동갑내기 친구 사이라고 전해져 과연 매니저의 고충은 무엇일지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이 가운데 장성규 매니저가 남다른 과거의 소유자라고 전해져 관심을 집중시킨다. 그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귀에 쏙쏙 박히는 톤, 집중도 있는 제스처 등을 자연스럽게 선보이며 분위기를 주도했다는 전언이어서 그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그런가 하면 장성규가 현실에서도 ‘선’을 넘는 토크를 펼칠 것을 예고하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매니저는 거침없는 그의 토크에 순간 굳으며 당황함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 이에 장성규는 “선 넘어야지~”라며 한층 더 과감한 토크를 선보였다고 전해져 폭소를 자아낸다.

‘선’ 넘는 장성규와 그의 매니저의 범상치 않은 일상은 오늘(17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과 최측근들의 말 못 할 고충을 제보 받아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으로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