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청문회 앞두고 주말에도 여야 공방전 계속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청문회 앞두고 주말에도 여야 공방전 계속
민정수석 재직 시절 사모펀드 투자 의혹이 불거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16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의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이호재기자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청문회 앞두고 주말에도 여야 공방전 계속

여야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적격성 여부를 놓고 주말에도 격한 공방을 이어갔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야권을 향해 무분별한 정치 공세를 멈출 것을 요구하며 조 후보자를 엄호했고,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과 제2야당인 바른미래당은 조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요구했다. 정의당과 민주평화당은 일단 조 후보자 청문 과정을 지켜보겠다며 판단을 유보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한국당을 비롯한 일부 야당과 보수언론의 조 후보자와 가족들에 대해 아니면 말고 식의 무분별한 폭로성 정치공세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논평에서 “74억원대 사모펀드 투자약정과 위장전입을 비롯한 불법 부동산 거래 의혹까지 보면 그토록 서민을 위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말하던 조 후보자의 내로남불이 만천하에 밝혀진 셈”이라며 “그토록 사랑하는 정의를 위한다면 당장 자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당 민경욱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조 후보자 검증은 ‘사모펀드’, ‘사노맹 활동’, ‘사학비리’ 등 ‘사·사·사 행적 파헤치기’로 확대됐다”며 “남을 공격하는 데 앞장서고 혼자 고고하고 깨끗하며 도덕적이고 박식한 척하던 그가 ‘사·사·사’의 파고 앞에 한국당 법사위원들의 예봉과 패대기질을 과연 견딜 수 있을까”라고 언급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에서 “희대의 ‘일가족 사기단’을 보는 것 같다”며 “조 후보자는 침묵과 시간 끌기로 의혹을 잠재우려는 꼼수를 버려야 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청문회가 아직 열리지도 않았는데 이렇게 과열된 것 자체가 문제”라며 “청문회를 지켜보면서 국민 눈높이에서 꼼꼼하게 파악하고 검증한 후에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자산 관계와 관련해서 명쾌하게 해명될 필요가 있고, 민정수석으로 있으면서 인사 실패에 대한 책임도 있기 때문에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에 짐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모든 청문회 결과를 보고서 당론을 밝히겠다”고 설명했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