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프로듀스X101' 진상위 '아이돌학교'도 조작 주장 "엑스원 데뷔 강행은 상처"

  • 김진선 기자
  • 2019-08-21 11:14:44
  • TV·방송
'프로듀스X101' 진상위 '아이돌학교'도 조작 주장 '엑스원 데뷔 강행은 상처'
Mnet ‘아이돌학교’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연습생들. /사진=서울경제스타 DB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엑스(X) 101’(이하 ‘프듀X’)에 이어 2017년 방송한 ‘아이돌학교’도 투표 조작 의혹이 불거졌다.

시청자로 구성된 ‘프듀X 진상규명위원회’는 21일 성명을 통해 “현재 경찰 수사 진행 상황을 주시하며 증거를 수집하는 가운데 ‘프듀X’ 뿐만 아니라 ‘아이돌학교’ 조작에 대한 정황도 확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최근 ‘프듀X’ 데뷔 조 순위 선정에 부적절한 개입이 있었다고 의심할 만한 정황을 일부 발견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다른 시즌이나 프로그램으로도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진상위 고소인 대표는 법률대리인과 함께 오는 23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출석해 참고인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진상위는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엠넷이 ‘프듀X’를 통해 선발된 프로젝트 그룹 엑스원의 데뷔를 강행할 방침을 정한데 대해 “진상 규명을 외친 시청자의 마음에 두 번 상처 주는 일이며, 스스로 내세운 프로그램 취지를 뒤집는 일”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한편 엑스원은 27일 오후 6시 온라인 음원사이트에 첫번째 미니 앨범 ‘비상: 퀀텀 리프’를 발매하고 쇼케이스와 콘서트를 결합한 ‘프리미어 쇼콘’을 통해 가요계에 정식으로 데뷔할 계획이다.

'프로듀스X101' 진상위 '아이돌학교'도 조작 주장 '엑스원 데뷔 강행은 상처'
엑스원 /사진=스윙엔터테인먼트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