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조국 둘러싼 국민청원 접전…“국민이 지킨다” VS “철회해라”

22일 기준 조국 법무부 후보자 임용 찬반 청원, 각각 10만 명 돌파
전날 靑, 조 후보자 딸 의혹 관련 청원 ‘비공개’ 전환해 논란

  • 신현주 기자
  • 2019-08-22 11:39:19
  • 정치일반

청와대. 국민청원. 조국. 법무부.

조국 둘러싼 국민청원 접전…“국민이 지킨다” VS “철회해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찬반 국민청원/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한 폭로전이 이어지는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조 후보자의 임용 찬반 청원이 각각 10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으며 팽팽한 접전을 벌이고 있다. 이들 청원은 22일 기준 약 1,000명의 근소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지난 12일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임용을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등장했다. 청원 글 작성자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조 후보자가 공직을 맡고 있던 기간 동안 일으킨 여러 논란이 공직자, 교육자로서 여러 측면에서 부적절하다”며 그의 임용을 반대하는 7가지 이유를 내세웠다. 폴리페서 논란, 법무부 장관으로서 자질 부족, 공직자로서 권력 남용, SNS를 통한 부적절한 발언 등이 주요 내용이었다. 작성자는 지난 2016년 국민의당 리베이트 의혹 사건과 관련해 “조 후보자는 대법원의 판결 이전에 이들이 ‘유죄’ 판결을 받은 것처럼 SNS에 글을 올렸으나 이 사건은 존재하지 않은 사건으로 밝혀져 ‘무죄’ 판결을 받았다”며 “무죄추정 원칙을 버리고 정권의 편에 섰던 인물은 법무부 장관으로서 부적절하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조 후보자가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와 관련한 산업통상자원부의 공식 발표보다 앞서 개인 SNS에 보도자료를 누출한 것, 지난해 현직 판사 개인을 겨냥한 글을 SNS에 게재한 것 등도 “공직자로서 문제가 있는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지난 20일 조 후보자의 가족을 둘러싼 의혹을 주된 이유로 임명 철회를 촉구하는 청원 글도 게재됐다. 작성자는 “누구보다 정의롭고 공정한 사회를 외쳤던 대통령이 마땅히 철회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해당 청원은 이틀 간 4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조국 둘러싼 국민청원 접전…“국민이 지킨다” VS “철회해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찬반 국민청원/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조국 둘러싼 국민청원 접전…“국민이 지킨다” VS “철회해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빌딩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조 후보자의 임명을 ‘반드시’ 해야 한다는 청원도 못지 않은 지지를 받고 있다. 21일 올라온 ‘청와대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드시 해주십시오’라는 청원은 하루 만에 11만 명에 육박하는 지지를 얻었다. 작성자는 “조국은 국민이 지킨다”며 조 후보자에 대한 강력한 지지 의사를 내비쳤다. 작성자는 “국정농단 당시 박근혜(최순실) 정권이 촛불로 활활 타버리게 된 가장 큰 원인 중 하나는 사법 적폐”라며 “그는 권력기관 구조 개혁, 검찰 개혁을 이끌어갈 적임자”라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조 후보자가) 사법고시를 보지 않고 검찰, 법원 등을 거치지 않은 법률 전문가”라고 강조하며 “조 후보자의 법무부 장관으로서 역할이 더욱 중요한 이유”라고 밝혔다. 이어 작성자는 신속한 청문회 개최를 요구했다.

한편 앞서 청와대는 조 후보자의 딸 조모 씨의 고려대학교 학사 학위를 취소해 달라는 내용 등 2건의 국민청원 게시물을 돌연 비공개 전환해 논란이 일었다. 청와대 측은 “이 청원 글이 사전 동의 100명 이상의 요건을 충족하였으나, 청원 요건에 위배돼 관리자에 의해 비공개 처리됐다”고 알렸다. 조 모 씨에 대한 부정 입학 의혹은 아직 판결이 나지 않아 허위사실이라는 것이다. 조 후보자도 21일 오전 자신의 딸을 둘러싼 장학금·논문 제1저자 등재 논란과 관련해 “명백한 가짜뉴스”라는 입장을 직접 밝히기도 했다.
/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