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황교안 "지금 아버지들은 조국이 되지 못한것 한탄하고 계실 것"

청문회부터 열자는 주장은 하루만 넘겨 임명 강행할 꼼수
문재인 대통령 즉각 지명 철회하고 국민께 직접 사죄하라

  • 최상진 기자
  • 2019-08-22 09:56:23
  • 정치일반
황교안 '지금 아버지들은 조국이 되지 못한것 한탄하고 계실 것'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그 자리에 앉을 자격도 없는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 회의에서 “청문회부터 열자는 청와대와 여당의 주장은 청문회 하루만 넘기면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꼼수”라며 “여권은 청문회를 필요한 절차가 아니라 요식절차로 악용하며 국민과 국회를 무시해왔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조 후보자가 장관이 되면 법무부 장관이 아니라 무법 장관”이라며 “검찰의 엄정한 수사부터 받아야 하며, 검찰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면 특검, 국정조사 등을 통해서라도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아버지들은 공부하고 아르바이트 뛰느라고 지친 자녀들을 보면서 자신이 조국이 되지 못한 것을 한탄하고 계실 것 같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분노한 민심을 직시해 즉각 지명을 철회하고, 이미 너무나도 깊이 상처받은 국민께 직접 사죄하라”고 말했다.

과거 조 후보자가 이야기해 온 신념들에 대해서는 “조 후보자가 수저계급론, 신세습사회를 비판했지만, 본인의 아들과 딸은 외고와 미국 유학을 보내 금수저 중의 금수저로 키운 것이 드러났다”며 “가짜뉴스라는 변명만 늘어놓고 있는데 추상적인 말로 현혹하지 말고 무엇이 가짜뉴스인지 밝히라”고 비판했다.

그는 “청와대는 의혹이 부풀려졌다면서 임명을 강행할 기세인데 어떻게 부풀렸는지 밝혀라. 우리가 잘못됐다면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누구나 접근할 수 있는 보편적 기회’라면서 조 후보자 딸이 누린 특혜를 기회로 왜곡하고 있다”며 “이런 사람들이 입으로는 평등, 공정, 정의를 외치고 있으니까 정말 기가 막힌다”고 비판했다.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